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하이닉스 엔지니어 악성림프종, 산업재해 승인

송고시간2017-07-19 15:00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SK하이닉스 충북 청주사업장에서 근무하던 엔지니어가 작업 환경 때문에 악성림프종에 걸렸다며 제기한 산업재해 신청이 승인됐다.

19일 시민단체 반올림에 따르면 1995년 SK하이닉스 청주사업장(당시 LG반도체)에 입사해 장비 엔지니어로 일하던 김모(47)씨는 2005년 10월 악성림프종에 걸렸다.

김씨는 이후 항암치료를 받아오다 2015년 3월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을 했고 2년 4개월 만에 최근 산재 인정을 받았다.

공단은 판정문을 통해 김씨가 근무하던 시절에는 안전관리 기준 및 규칙이 제대로 적용되지 않아 유해요인에 노출되는 수준이 높았을 것이며, 이로 인해 업무와 질병과의 상당한 인과 관계가 인정된다고 밝혔다고 반올림은 전했다.

반올림 관계자는 "SK하이닉스 반도체 노동자의 림프 조혈계 암이 산재로 인정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