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준비에 탄력 붙는다

송고시간2017-07-19 14:30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는 19일 발표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지원이 포함된 만큼, 대회 준비와 관련해 산적한 과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창올림픽 엠블럼 [연합뉴스 자료 사진]

평창올림픽 엠블럼 [연합뉴스 자료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평창올림픽을 새 정부 국정 제1과제로 선정하겠다고 약속하고 정부 지원을 강조해 왔지만, 관련 법안과 올해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처리가 지연되면서 대회 준비에 차질이 우려돼 왔기 때문이다.

평창올림픽 지원이 주요 국정 과제로 공론화된 만큼, 도는 동계올림픽 시설 국가관리를 위한 국민체육진흥법과 특구 입주기업 등 세제혜택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및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 등 대회 준비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평창올림픽 붐 조성을 위한 국내·외 홍보, 개최지 도시경관개선사업 등을 위한 올림픽 관련 예산 확보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군 해안경계시설 과학화와 동해안 경계철책 단계적 철거도 속도를 낸다.

동해안 26곳 15.4km 군 경계철책 철거 1단계 사업을 늦어도 8월까지 완료하고, 2단계 구간인 36곳 33.3㎞ 중 확정한 32곳 27.3km는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미 닻을 올린 춘천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사업과 관련, 동면 53만9천510㎡에 2021년까지 수열에너지에 기반을 둔 친환경 데이터센터 집적단지인 '케이-클라우드 파크'(K-CLOUD PAR K)를 조성한다.

대통령의 유일한 도 사회간접자본(SOC) 분야 공약인 폐광지역 등 강원남부권 개발을 위한 제천∼삼척 간 고속화 철도(ITX) 철도 건설사업은 평택∼삼척(총 250.4㎞) 동서고속도로와 병행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제천∼삼척 ITX를 건설하면 수도권과 폐광지역, 동해안을 한 축으로 연결해 물류비용 절감과 국토 균형발전 등이 기대된다.

동서고속도로는 2015년 6월 말 평택∼제천 구간을 완전개통했지만 제천∼삼척 구간(123.2㎞)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밖에 춘천 스마트 토이 도시 조성 지원, 원주 부론산단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산업단지 조성, 태백ㆍ영월ㆍ정선ㆍ삼척 등 폐광지역 특화 산업 육성 지원, 동해고속도로(삼척∼속초) 통행요금 무료화도 국정 과제로 추진한다.

기대했던 강원평화특별자치도 국정과제 채택은 무산됐다.

문 대통령이 도를 한반도의 안보, 생태, 경제, 평화의 선도지역으로 육성한다며 지난 두 번의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내세운 공약이었기에 도에서는 기대감이 컸다.

도는 2020년 출범을 목표로 우선 연구용역 추진과 함께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나서는 등 별도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