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동북아 해양수도 위상 구축

송고시간2017-07-19 14:30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문재인 정부 5년간 부산은 동북아 해양수도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9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각 지역의 공약 현황과 이행 계획을 확정했다.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은 '동북아 해양수도 육성'을 지역 발전 비전으로 정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동남권 관문공항과 공항복합도시 건설, 북항 재개발사업 및 동북아 신해양산업 중심지 육성, 해운항만산업 금융지원을 위한 해양진흥공사(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 설립 계획을 공약으로 확정했다.

또 부산형 스마트 청년 일자리 창출, 신규 원전 건설 중단 및 노후 원전 수명연장 금지에 따른 원전 안전성 확보, 국가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구축, ICT 기반의 항노화 타운 조성 등도 공약에 포함했다.

부산시는 동남권 관문공항 공약을 명문화한 것에 기대감을 보였다.

시는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과정에서 공항 기능을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확대할 것을 계속해서 정부에 요구했다.

관문공항이 되기 위해서는 24시간 공항 운영과 대형기 이착륙 활주로 등 시설 확충은 물론 공항 운영과 항공 관련 산업까지 육성하는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갖춰야 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했다.

김해신공항 활주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신공항 활주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항 재개발사업과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 설립 등은 부산의 주력산업인 해양산업을 이끌 핵심 공약으로 분류됐다.

부산항 재래 부두를 국제 해양관광 거점이자 친환경 워터프런트로 개발하고 해양 항만 산업의 원활한 금융지원을 통해 위기의 해양산업 부활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김해신공항 건설사업과 북항재개발 사업은 각각 6조원과 8조원 이상의 사업비가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이지만 계속사업으로 분류해 정부의 이행 계획에서도 즉시 추진사업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의 경우 우선 순위을 검토해 단계별로 추진하지만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친 김해신공항 사업과 1단계 사업을 진행 중인 북항재개발사업은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