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중부권 중핵경제권' 육성…바이오헬스 벨트 구축

송고시간2017-07-19 14:30

충청권 광역철도망 조기 추진·청주공항 활성화


충청권 광역철도망 조기 추진·청주공항 활성화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19일 발표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충북의 각종 현안이 포함돼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충북 혁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혁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발표된 충북 발전 비전과 공약의 핵심은 민선 6기 충북도가 캐치프레이즈로 내건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을 중부권 중핵경제권으로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국정자문위원회는 충북의 바이오 헬스 혁신·융합벨트 구축을 제1 과제로 내걸었다.

이 사업은 충북이 요구해온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와 충주 당뇨 바이오특화도시, 제천 천연물 종합단지를 하나로 묶어 추진하는 것이다.

오송 3생명과학단지 조성 사업은 국가 차원의 의료·바이오 산업을 집중하기 위해 이미 준공된 1단지와 2단지 인근에 330만㎡의 기반시설을 만드는 것이다. 이 사업은 9천억원 이상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어서 충북도가 여러 차례 국가산업단지로 조성해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

태양광 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육성도 국정과제에 포함됐다.

이는 충북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에너지자립형 융복합 솔라 허브타운 조성, 하이브리드 에너지시스템 기술지원센터 구축, 태양광 기반 100% 에너지 자립도시 조성 등이 주요 내용이다.

청주국제공항을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공약은 충북의 오래된 현안이다.

이를 위해 활주로 연장, 국제선 여객터미널 신축, 계류장 신설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한 국제선 다변화, 세종∼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 건설, 혁신도시∼공항∼대전을 연결하는 철도 건설 등이 추진돼야 한다.

대선 당시 청주 유세 나선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선 당시 청주 유세 나선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동안 충북 발전의 '대동맥' 역할을 했던 중부고속도로가 급증한 교통량을 해결하기 위해선 남이∼호법 구간의 확장이 시급하다.

도로 확장 사업은 최근 서울∼세종 고속도로 신설 등의 암초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담기면서 실제 진행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선거공약으로 내놓았던 중부권 잡 월드(JOB WORLD) 건립, 중부권 대기환경청 설립 등도 이번 계획에 포함됐다.

충주호·대청호·미호천 연계 친환경 국가 생태·휴양 벨트 조성은 충북 공약사업으로, 논산∼대전∼조치원∼청주공항을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2단계 사업 조기 추진, 충북선과 중앙선을 연계한 국가 X축 고속철도망 구축은 충청권 상생공약으로 이름을 올렸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