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통합임금체계 개선 토론회 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고용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권영진)는 오는 18일 한국노총대구지역본부 달성지부 강당에서 통합임금체계 개선 토론회를 연다.

새 정부 노동정책 공약(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달성)과 내년도 최저임금(시급 7천530원) 결정으로 최저임금 인상이 경영에 중요한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마련한 자리다.

노사발전재단은 임금체계 개선 사례를 발표한다.

고정상여금·고정수당 기본급 전환 등 총액임금이 저하하지 않고 과도한 인건비 상승이 발생하지 않는 관점에서 임금체계를 개선한 사례를 소개한다.

이어 대구대 김용원 교수가 좌장을 맡고 남선알미늄 노조 최하순 부의장, 대구경영자총협회 정덕화 사무국장, 경북대 박상우 교수,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대구서부지청 성상호 근로개선지도1과장 등이 토론한다.

대구시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중소기업 경영과 고용유지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고 노사가 통상임금체계를 개선해 미리 대응하기를 기대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7일 간부회의에서 "최저임금이 18년 만에 최대폭으로 올라 자영업자, 중소상공인에게 미칠 영향을 파악하고 있다"며 "외부 전문가로 테스크포스를 구성해 자영업자 보호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17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