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석탄 선언'에도 늘어만 가는 석탄발전량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새 정부가 친환경에너지 정책을 선언한 가운데 올해 국내 석탄발전량 규모는 오히려 과거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남은 기간에도 석탄발전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이 같은 분위기는 새 정부의 '탈원전·석탄' 정책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한국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석탄발전이 지난 1~5월 에너지원별 발전량에서 차지한 비중은 42.4%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7%포인트 증가했다.

석탄발전량은 9만5천550GWh를 기록, 전년보다 13.6% 늘었다.

원자력발전 비중은 같은 기간 전년 32.9%에서 29.1%로 줄었다. 발전량이 작년 7만3천541GWh에서 6만5천624GWh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원자력·석탄발전은 친환경에너지 정책의 '적폐대상'으로 여겨지지만, 국내 전력생산에서는 '기저발전(基底發電)'으로 통한다.

24시간 연속으로 운전돼 발전의 기반을 이루는 부분으로 발전원가가 가장 저렴하기 때문이다.

올해 석탄발전량이 늘어나면서 원자력·석탄 기저발전 비중은 작년 같은 기간 70.5%에서 올해 71.5%로 증가했다.

석탄 소비도 증가했다. 올해 1~3월 국내 석탄 소비는 3천420만t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9% 늘었다. 산업용, 건물용은 각각 0.8%, 17.9% 감소했지만, 발전용 석탄 소비는 11.6%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발전용 석탄 소비가 늘어난 것은 원전 예방정비 작업이 증가하면서 감소한 원전발전량을 석탄발전이 채웠기 때문이다. 지난 1월 당진 9호기(89.9㎿) 증설, 3월 북평 1호기(595㎿) 신규 가동 등도 석탄발전 소비가 늘어나는데 영향을 미쳤다.

업계는 올해 석탄발전량이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6월 신보령 1호기(1천㎿), 태안 10호기(1천50㎿), 삼척 2호기(1천22㎿)가 새롭게 가동됐고, 9월에는 신보령 2호기(1천㎿)가 가동 예정이기 때문이다. 올해 추가되는 석탄발전소의 전체 규모는 4천667㎿에 달한다.

반면 올해 폐쇄된 석탄발전소의 설비용량은 675㎿ 규모로 미미한 편이다. 서울화력 5호기(150㎿), 영동화력 1호기(12㎿), 서천화력 1, 2호기(총 400㎿) 등 규모가 크지 않다.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지난해 1~5월 4.2%에서 올해 4.9%로 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원자력·석탄 발전을 줄이고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20%로 확대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업계 관계자는 "신정부가 탈원전, 탈석탄 정책을 선언했지만 아직 발전원 구성이 크게 바뀌는 분위기는 아니다"며 "올해 말 발표될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는 환경, 안전, 경제성 등이 모두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표] 발전원별 발전량 비교(단위:GWh, 자료:한국전력통계 속보)

구분 2016. 1월~5월 2017. 1월~5월
발전량 계 비중 발전량 계 비중 발전량 증감율 비중증감
Total 223,500 100.00% 225,611 100.00% 1% -
원자력 73,541 32.90% 65,624 29.10% -11% -3.8%p
석탄 84,123 37.60% 95,550 42.40% 14% 4.7%p
가스 46,409 20.80% 45,246 20.10% -3% -0.7%p
유류 7,576 3.40% 5,390 2.40% -29% -1.0%p
수력 2,501 1.10% 2,638 1.20% 5% 0.1%p
신재생 9,351 4.20% 11,081 4.90% 19% 0.7%p

영동화력 1, 2호기. 이 가운데 영동 1호기는 연료원을 바이오원료인 우드펠릿으로 전환하는 공사를 진행하면서 가동을 멈췄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동화력 1, 2호기. 이 가운데 영동 1호기는 연료원을 바이오원료인 우드펠릿으로 전환하는 공사를 진행하면서 가동을 멈췄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17 0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