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퇴근후 카톡금지·가짜뉴스 처벌…광화문1번가 국민제안 '봇물'(종합)

50일간 활동 오늘로 종료…국민의견 15만건 접수
"국민의견 분석해 정책으로 수립…국민소통기구 상설화 검토"
'광화문1번가' 해단식
'광화문1번가' 해단식(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정부가 국민으로부터 직접 정책을 제안받겠다는 취지로 개소한 '광화문 1번가'의 운영 종료일인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1번가'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앞줄 왼쪽 두번째부터)과 김부겸 행정자치부장관 등이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맨 오른쪽은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leesh@yna.co.kr
국민인수위 정책토론회 '열린포럼'
국민인수위 정책토론회 '열린포럼'(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한글공원 내 열린광장에 위치한 '광화문 1번가'에서 열린 국민인수위원회의 첫번째 정책토론회인 '열린포럼'에서 영상전문 매체 '닷페이스'의 조소담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2017.5.3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정부가 국민으로부터 직접 정책을 제안받겠다는 취지로 개소한 '광화문 1번가' 운영이 12일 종료됐다.

청와대는 '광화문 1번가'를 통해 접수된 국민 의견을 정리·분석해서 정책화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빅데이터 분석 결과 국민 제안 의견의 주요 키워드는 일자리, 고용, 청년, 여성 등이었고 사회적 약자의 복지 개선안,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의 의견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국민 의견은 앞으로 50일간 빅데이터 분석과 전문가 검토를 거쳐 정부 부처, 소관기관과 함께 구체적인 정책으로 수립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광화문 1번가'와 같은 국민소통기구의 지속적인 운영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열망이 커서 상설화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내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는 '광화문 1번가'를 통해 전날까지 국민 의견을 접수했다. 현장접수를 비롯해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전화, 우편으로도 의견을 받았다.

이 기간 '광화문 1번가'에 접수된 국민 의견은 총 15만건이다. 가장 많은 의견이 제안된 분야는 민생·복지·교육 분야였고 일자리, 부정부패 청산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고 싶은 말을 붙여주세요'
'하고 싶은 말을 붙여주세요'(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광화문1번가 마감일인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 마련된 광화문1번가에서 한 시민이 건의 사항을 적은 메모를 바라보고 있다.
leesh@yna.co.kr

특히 국민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어려움을 해결해 달라는 '생활 밀착형' 제안이 다수 접수됐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광화문에 설치된 오프라인 접수창구에는 '일자리 환경 개선을 위해 과도한 야근을 막아달라', '퇴근 이후 직장 상사의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막아달라'라는 의견이 접수됐다.

또 ▲ 국회의원 자격을 박탈할 수 있는 국민소환제 도입 ▲ 난임 부부 의료비 지원 확대 ▲ 전기차 보급 확대 인프라 구축 ▲ 초등학교 안전교육 수업 의무제 등의 의견이 나왔다.

광화문 1번가 온라인 홈페이지에도 제안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가짜뉴스가 너무 많아 이제는 뉴스를 접해도 진짜인지 아닌지 헷갈릴 정도가 됐다"며 "가짜뉴스는 범죄다. 별도의 특별법을 마련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네티즌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인데, 요새 보면 '공기 반, 미세먼지 반'인 것 같다. 대한민국 사람들의 폐가 강철로 만들어졌나"라며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스쿨존에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해달라는 제안이나 몰래카메라 근절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해 달라는 제안도 나왔다.

25일 문을 연 '광화문 1번가'는 50일간의 활동을 마치고 이날 오후 해단식을 했다.

해단식에는 '광화문 1번가'를 기획·운영한 공무원을 비롯해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12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