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기' 아베, 개각으로 수습시도…日도쿄도심선 "퇴진하라" 시위

송고시간2017-07-09 23:28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9일 자신을 둘러싼 잇따른 스캔들과 이로 인한 7·2 도쿄도의회 선거 참패를 수습하기 위해 내달초 개각을 단행하는 등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반면 이날 도쿄 도심에서는 아베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는 등 반(反) 아베 움직임도 세를 얻는 모양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친 아베 총리는 이날 다음 방문지인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각 방향에 대해 "골격을 쉽게 바꿔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는 현재 아베 정권의 축을 이루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등은 교체하지 않겠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분석했다.

악수하는 시진핑-아베
악수하는 시진핑-아베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개각 시점에 대해 "다음달 일찌감치 할 것"이라고 말해 내달 3일께 개각 단행 관측에 힘을 실어줬다.

정치권에서는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 가네다 가쓰토시(金田勝年) 법무상 등 그동안 발언과 행실로 문제가 됐던 사람들의 교체를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여기에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후생노동상,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또 자신이 밝혀 온 2020년 개정 헌법 시행이라는 목표에 대해서는 개헌안을 올가을 임시국회에 제출하겠다는 방침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1야당인) 민진당에도 이런 제안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고 알고 있다"며 "가능한 많은 사람의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정치의 기본"이라고 야당에도 개헌논의 동참을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경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을 펼쳐서 결과를 도출해 냄으로써 여당에 대해 실망한 민심을 되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 퇴진하라"
"아베 총리 퇴진하라"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9일 오후 시민들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거리시위를 하고 있다. 2017.7.9 choinal@yna.co.kr

그러나 이날 저녁 도쿄 신주쿠(新宿)에서는 아베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가두 시위가 벌어졌다.

참가자들은 "정치의 사유화에 절대 반대한다", "공모죄법이 테러 대책이라는 거짓말을 하지 마라"는 구호를 외쳤다.

공모죄법은 중대범죄를 사전에 계획만 해도 처벌하도록 해 '마음을 처벌하는 죄'라는 비판을 받았던 '테러대책법(개정 조직범죄처벌법)'이다. 여권에 의해 국회에서 강행 처리돼 오는 11일 시행된다.

참가자들은 JR신주쿠역 앞에 모여 집회를 하고 아베 총리를 규탄했다.

한 참가자는 "공모죄법에 따라 정부의 의향에 따라 체포되는 세계가 되면, 언론은 위축되고 독재국가가 돼 버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위 주최측은 이날 8천여명의 시민이 참가해 아베 총리의 퇴진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