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 총리, IS 최대거점 모술 해방 공식 선언

송고시간2017-07-09 21:50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라크 정부가 9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최대 거점 도시인 모술 해방을 공식 선언했다.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이날 모술 시내에 도착해 IS를 상대로 한 승리를 선포하고 "모술은 해방됐다"고 발표했다고 이라크 국영 이라키아TV가 보도했다.

알아바디 총리는 이어 "영웅적 전사들과 이라크 국민이 이러한 대대적 승리를 거둔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모술 해방 선언은 이라크군이 모술 탈환 작전을 개시한 지 약 9개월, IS가 이 도시를 점령한 지 3년 만이다.

이라크 북부에 있는 모술은 한때 인구가 200만명 정도로, 바그다드에 이어 이라크 제2의 도시였다.

바그다드와 터키, 시리아를 잇는 교통의 요지인 데다 유전지대가 가까워 이라크의 '경제 수도'로 불렸다.

IS는 2014년 6월10일 모술을 이틀 만에 기습 점령한 뒤 그달 29일 칼리프 국가를 수립한다고 선포했을 만큼 이 도시는 IS 세력의 핵심이자 절정을 상징했다.

IS는 모술에서 자체 행정조직, 학교, 경찰서, 법원을 세우고 자체 화폐를 유통하는 등 실제 국가처럼 통치하면서 모술을 자신들이 추구한다던 이슬람 초기의 이상향인 '칼리프 제국'의 전범으로 선전했다.

IS 선전조직은 모술 곳곳의 안정되고 풍요로운 주민의 모습을 다큐멘터리 형식 동영상으로 제작해 수차례 유포하기도 했다.

이들은 모술 주민에게 세금 명목으로 상당한 규모의 재산을 뜯었을 뿐 아니라 고대 유물 밀매, 은행 금고 탈취 등으로 조직 운영자금을 모았다.

사상 최고의 '부자 테러조직'으로 불리면서 중동·아시아의 다른 테러조직에 자금을 댄 IS의 '돈줄'이었던 모술을 이라크군이 사실상 완전 탈환을 선언하면서 IS는 조직의 존립과 위상에 큰 타격을 입게 됐다.

IS는 이라크 최대 근거지였던 모술을 잃은데다 현재 상징적 '수도'인 시리아 락까에서도 정부군 등의 압박을 받는 상황이다.

모술 탈환을 기뻐하는 이라크군 [이라크군 트위터]
모술 탈환을 기뻐하는 이라크군 [이라크군 트위터]

모술 알누리 모스크에서 IS의 깃발을 내리는 이라크군[이라크군 트위터]
모술 알누리 모스크에서 IS의 깃발을 내리는 이라크군[이라크군 트위터]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