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광덕 "박상기 후보자 모친 부동산 투기·아들 전과특혜 의혹"(종합)

송고시간2017-07-10 16:59

"1980년부터 최근까지 전입기록 수시로 변경…잠실·과천 부동산 집중"

"박 후보자, 의혹 소명할 자료 제출 거부"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어머니가 서울 잠실동과 서초동 보금자리 주택, 경기도 과천 등지에 수시로 주소를 옮겼던 정황이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측은 박 후보자가 사실상 어머니의 이름을 빌려 부동산 투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박 후보자의 아들이 연세대 인문계열에서 법과대학으로 전과할 당시 박 후보자가 법과대학장 겸 법무대학원장을 맡고 있어 전과 과정에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10일 "모친의 부동산 투기·아들의 전과 특혜 의혹 등을 소명하기 위한 자료를 요구했지만, 박 후보자 측에서는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는 인사청문회법의 취지를 명백히 어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의원이 입수한 등기부등본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의 모친 최모(86)씨는 2011년 12월 우면동 LH 서초5단지 아파트를 2억450만원에 분양받았다가 지난해 5월 6억4천만원에 팔았다. 5년도 지나지 않아 생긴 시세차익이 4억4천만원에 달했다.

주 의원은 특히 모친 최씨의 경우 1980년부터 최근까지 짧게는 1∼3년마다 전입기록이 바뀐 점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최씨의 주민등록초본을 보면 1980년 잠실동 주공아파트 A동, 1981년 잠실동 주공아파트 B동, 1982년 신천동 진주아파트 C동으로 전입기록이 바뀌었다.

또 1984년 과천면 관문리 주공아파트, 1987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A동, 1993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B동, 1994년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 C동 등으로 전입했다.

주광덕, 안경환 판결문 입수경위 설명
주광덕, 안경환 판결문 입수경위 설명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주광덕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몰래 결혼' 판결문의 입수경위에 관해 의정자료 전자유통 시스템을 통해 법원행정처에서 적법한 절차로 입수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2017.6.18
srbaek@yna.co.kr

주 의원은 "1980∼1982년에는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잠실과 신천의 부동산 개발 특수가 있었던 때였고 1983년 즈음에는 정부 과천청사 입주로 인근 지역에 부동산 특수가 있었다"며 모친 명의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박 후보자 모친의 실거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전입세대 열람내역서, 등기권리증, 분양권 계약서 사본, 매입·매도 시 계약서 사본, 전입 당시 소유주 등 자료를 요구했지만 모두 제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박 후보자 아들의 연세대 법과전공 전과 과정에서도 특혜가 있었는지 확인해야지만, 후보자 측이 관련 자료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의 아들은 2003년 연세대 신촌캠퍼스 인문계열에 합격해 이듬해 2학기 서류심사와 면접 등을 거쳐 사회계열 법학전공으로 전과했다.

전과 당시 박 후보자가 연세대 법과대학장 겸 법무대학원장을 맡고 있어 아들의 전과 과정에 특혜를 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주 의원의 주장이다.

주 의원은 "전과는 상경대학장의 소관이기 때문에 당시 법과대학장이었던 박 후보자는 아들의 전과 절차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게 법무부 측의 해명"이라며 "하지만 아버지가 학장인 과에 전과할 때 이점이 없었다고 보기는 힘들다. 의혹을 해소하려면 전과 당시 성적 등 추가 자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 의원은 아들의 2011년 경희대 로스쿨 입학 과정에 대한 소명 자료도 요구했다.

주 의원은 "경희대 로스쿨은 신기남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아들이 졸업시험에 탈락하자 신 전 의원이 학교 측에 '변호사시험 합격률을 높여주겠다'고 제안한 의혹으로 교육부로부터 기관경고를 받은 학교"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경희대 로스쿨은 부모나 친인척의 직업을 자기소개서 등에 기재할 수 있도록 해 문제가 됐던 만큼 박 후보자의 아들이 이 학교에 입학한 과정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법무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후보자는 어떤 경위로도 부동산 투기를 한 사실이 전혀 없고, 후보자의 모친 또한 실제 거주 목적 없이 부동산을 매매했던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 아들의 전과와 관련해서는 "학칙에 따른 정상적인 절차를 따랐고 그 과정에서 일체의 특혜는 없었다"며 "'교과목 성적' 및 '이수 학점수' 등 객관적 자료를 기준으로 하는 전공배정 절차에 후보자가 관여할 여지도 없고 실제로 관여한 바도 없다"고 해명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