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제보조작 사건에 "특검 논의하자" 제안

송고시간2017-07-09 18:06

"문준용 취업 특혜 의혹이 몸통…민주당은 원조 조작당"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9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국민적인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국회 차원의 특검을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준용 취업 특혜 의혹이 이번 사태의 몸통인 만큼 이를 철저히 밝히는 것이 국민적인 관심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 수사가 대선 승자의 잔치가 돼서는 안 된다. 제보조작 수사로 이번 사태의 본질이 덮여서는 안된다"며 "최근 검찰이 취업 특혜 여부는 제쳐두고 폭로과정의 위법 문제만 수사하는 것을 보면 본말이 전도된 정략적 수사라는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등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미필적 고의' 발언 이후 이틀 뒤에 이뤄졌다"며 "검찰이 추 대표의 가이드라인을 따랐다는 오해를 받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피해당사자이기 이전에 집권여당"이라며 "집권여당이 수사에 개입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는 것이다.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조용히 지켜보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2002년 이회창 당시 한나라당 대선 후보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 등을 언급하며 "모두 허위사실로 밝혀졌다. 민주당은 '원조 조작당'으로 국민의당을 비난할 자격이 없다"며 "한국 정치사에서 더이상 이런 추잡한 정치공작과 조작행위가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