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보미, 금호타이어오픈서 데뷔 첫 우승…'내년 출전권 걱정 끝'(종합)

송고시간2017-07-09 18:56

이지후와 연장 접전 끝 승리, 최근 3년 수입과 맞먹는 우승 상금 1억원

펑산산 공동 4위…중국서 열린 KLPGA 20번 우승 한국인 우승

박보미.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박보미.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보미(23)가 금호타이어 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5억원)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일궈냈다.

박보미는 9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의 웨이하이포인트(파72·6천12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한 박보미는 이지후(24)와 함께 연장에 돌입, 18번 홀(파4)에서 치른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적어낸 이지후를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박보미는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극적으로 성공하며 연장 승부를 끌어냈다.

먼저 6언더파로 경기를 마치고 기다리던 이지후는 연장전이 열린 18번 홀 두 번째 샷을 그린 사이드 벙커로 보내면서 역시 생애 첫 우승의 희망을 날리고 말았다.

박보미는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는 빗나갔지만 남은 파 퍼트에 침착하게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2012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 입회한 박보미는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정규 투어에서 활약한 선수다.

그러나 우승은 물론 10위 내에 든 적이 한 번도 없을 정도로 성적이 신통치 않았다.

18번 홀 버디 후 기뻐하는 박보미.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18번 홀 버디 후 기뻐하는 박보미.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이 대회 전까지 자신의 최고 성적은 2015년 5월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 공동 14위였다.

2014년 상금 순위 84위, 2015년 82위, 2016년 89위로 매번 다음 시즌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해 해마다 시드전을 치러야 했던 박보미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2018년 출전 자격은 걱정할 필요가 없게 됐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1억원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번 상금 1억1천573만 6천167원과 거의 비슷하다.

박보미로서는 2014년부터 79번째 정규 대회 출전에 거둔 첫 승리가 됐다.

박보미는 "연장 승부를 처음 했는데 이지후 프로와는 아마추어 때부터 친구였다"며 "편한 마음으로 임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는데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앞으로 더 승수를 쌓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송이(27)가 마지막 18번 홀 보기로 5언더파 211타, 1타 차이로 연장에 합류하지 못하고 3위에 올랐다.

KLPGA 투어와 중국여자프로골프(CLPGA)가 공동 주최한 이 대회에서 중국 선수로는 펑산산이 4언더파 212타를 기록, 이솔라(27)와 함께 공동 4위를 차지했다.

2006년 오리엔트 차이나 레이디스오픈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중국에서 열린 KLPGA 투어 대회에서는 20번 모두 한국 선수가 우승컵을 가져갔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