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도시공사, 두산 꺾고 핸드볼 결승 1차전 '기선 제압'

송고시간2017-07-09 15:48

날아올라 슛!
날아올라 슛!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SK핸드볼코리아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1차전 두산-인천도시공사의 경기에서 인천도시공사 심재복이 슛을 하고 있다. 2017.7.9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인천도시공사가 2017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첫판을 승리로 장식했다.

인천도시공사는 9일 서울 송파구 SK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17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두산을 22-21로 물리쳤다.

이로써 인천도시공사는 1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최소한 비기기만 해도 코리아리그에서 처음 정상에 오르게 된다.

반면 정규리그에서 14승 1무 1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를 차지한 두산은 2차전을 반드시 이겨야 3년 연속 우승을 달성하게 됐다.

2차전을 두산이 이길 경우 1, 2차전 합계 골 득실을 따지게 되며 골 득실이 같으면 7m 던지기로 우승팀을 정한다.

22-21로 앞선 인천도시공사는 경기 종료 40초를 남기고 최현근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속공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이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바람에 두산에 마지막 희망이 생겼다.

하지만 두산 역시 마지막 공격에서 조태훈이 패스미스를 범하며 공격권을 인천도시공사에 헌납, 슛 한 번 던지지 못하고 동점 기회를 날렸다.

인천도시공사는 최현근이 6골, 심재복이 5골을 넣어 정규리그 두산과 상대 전적 1무 3패의 열세를 설욕했다.

지난 시즌까지 두산에서 뛴 인천도시공사 골키퍼 이동명은 두산 슈팅 35개 가운데 14개를 막아 방어율 40%로 선방했다.

두산은 조태훈 7골, 정의경이 6골 등으로 분전했으나 뜻밖에 일격을 당해 3연패에 비상이 걸렸다.

◇ 9일 전적

▲ 남자부 챔피언결정 1차전

인천도시공사(1승) 22(12-9 10-12)21 두산(1패)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