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원식 "국민의당, 남 탓하며 추경 내팽개쳐선 안 돼"

송고시간2017-07-09 15:43

野3당 반대하는 송영무·조대엽 임명에는 "대통령이 판단할 일"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9일 국민의당이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이유로 협치 종료를 사실상 선언한 것에 대해 "남 탓하면서 추경을 내팽개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경은 민생문제로 국민의 삶을 챙기는 것은 공당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이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국민의당이 '검찰이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을 따라가는 것'이라고 반발한 것과 관련, "검찰이 결과를 냈으면 그것을 수용하고 그동안 잘못한 것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보수 야당이 인사문제를 이유로 국회 보이콧을 하는 것에 대해서도 "추경이 볼모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야 3당이 반대하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판단하실 일"이라고 밝혔다.

우원식 "국민의당, 남 탓하며 추경 내팽개쳐선 안 돼"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