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 내린 G20…합의한 것과 하지 못한 것

송고시간2017-07-09 15:30

자유무역·대테러전 '한목소리'…美 빠진 파리협정은 "주목할 것"

G20 정상회의 세션1
G20 정상회의 세션1

(함부르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세션1 및 업무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2017.7.7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8일(현지시간) 폐막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은 자유무역과 시장개방, 대테러전에 대한 회원국 공통의 의견을 확인하는 동시에 파리기후협정에 대한 이견을 재확인하는 자리였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회원국들이 발표한 폐막성명은 이런 의제에 대한 의견을 교류하고 견해차를 좁히기 위한 노력을 보여준다.

합의 사항 실천은 각국의 행동에 달렸지만, 공동 성명이 각국의 정책 기조를 설정하고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 데 영향력을 행사할 전망이다.

통신은 이날 막을 내린 G20 정상회의에서 각국이 합의한 것과 합의하지 못한 내용을 각각 정리했다.

◇ 자유무역·시장개방·대테러전 '한목소리'

각국은 이번 G20 정상회의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으로 한동안 위축됐던 자유무역과 시장개방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는 과거 G20 정상회의 때부터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기 침체 우려 속에 세계 경제를 성장시키기 위해 등장한 단골 주제다.

다만, 무역 상대국이 이점을 가진 분야에서는 자국 기업 보호를 위해 합법적인 방어 수단을 동원할 수 있도록 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테러와의 전쟁도 중요 의제 중 하나였다. 특히, 정상들은 인터넷 공급업자들이 극단주의 게시물을 감지하고 이를 제거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G20은 전 세계적으로 과도해진 철강 제품 생산 감소에도 뜻을 모았다. 특히, 가격을 낮춰 다른 생산업자들에 부담을 지우는 중국을 집중적으로 겨냥했다.

◇ 美 빠진 파리협정 "지켜보자"…인간 밀수꾼 제재도 아직

정상들은 공동 성명에서 파리기후협정을 언급했다. 다만 미국이 협정 탈퇴 선언을 한 만큼 "미국의 탈퇴 결정을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제외한 각국은 파리협정은 되돌릴 수 없는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

아프리카·중동에서 유럽으로 사람을 몰래 들이는 밀수꾼·인신매매범 등 범죄자들에 대해 자산 동결이나 여행 금지 등과 같은 유엔 제재를 가하려는 유럽연합(EU)의 노력도 성사되지 않았다.

난민·이주민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EU는 이 같은 제재를 추진하려 했으나 몇몇 국가의 반대에 부딪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G20 정상 부부동반 단체 기념사진
G20 정상 부부동반 단체 기념사진

(함부르크 AFP=연합뉴스) 독일 함부르크에서 7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개막한 가운데 참가국 정상들이 부부동반으로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ymarshal@yna.co.kr

[그래픽] G20 정상회의 '합의한 것 vs 하지 못한 것'
[그래픽] G20 정상회의 '합의한 것 vs 하지 못한 것'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