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민영, 일본여자골프 닛폰햄 클래식 우승…시즌 2승(종합)

송고시간2017-07-09 16:24

2015년 신장암 수술받고 복귀…올해 JLPGA 진출해 벌써 2승

이민영의 우승 기념 사진 [한화 제공=연합뉴스]
이민영의 우승 기념 사진 [한화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민영(25)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1억 엔) 우승을 차지했다.

이민영은 9일 일본 홋카이도 호쿠토시 암빅스 하코다테 클럽(파72·6천36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골라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의 성적을 낸 이민영은 2위 김하늘(29)을 6타 차이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올해 JLPGA 투어에 진출한 이민영은 4월 야마하 레이디스오픈 이후 3개월 만에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우승 상금은 1천800만 엔(약 1억8천만원)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통산 4승을 거둔 이민영은 2015년 3월 신장암 수술을 받고 필드에 복귀한 사연으로도 잘 알려진 선수다.

암 수술을 받은 뒤 첫 우승을 지난해 7월 KLPGA 투어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에서 일궈냈고 올해 일본에서도 2승을 거두며 완벽한 '부활'을 선언했다.

이민영은 "일본 첫 우승도 생각보다 빨리 나왔는데 2승도 빨리 달성해 또 놀랐다"며 "겸손한 자세로 항상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3일 개막하는 US오픈에 출전하는 이민영은 10일 곧바로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국내 대회로는 8월 말 한화 클래식에 나와 한국 팬들과도 만난다.

이민영은 시즌 상금 6천468만 7천엔(약 6억5천만원)으로 상금 순위 3위에 올랐다. 상금 1, 2위는 나란히 8천만엔을 넘긴 김하늘과 스즈키 아이(일본)다.

이번 대회에서는 김하늘이 준우승, 안신애(27)는 8언더파 208타로 공동 13위에 올랐다.

안신애는 올해 JLPGA 투어에 4차례 출전, 이번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이 대회 전까지는 지난달 어스 먼다민컵 공동 16위가 최고 순위였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18개 대회에서 8승을 거뒀다.

김하늘이 혼자 3승을 거뒀고, 이민영이 2승, 안선주(30)와 전미정(35), 강수연(41)이 각각 1승씩 올렸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