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한독립만세·이제 그만 잡수시개"…초복 앞 개 식용 반대집회

송고시간2017-07-09 14:36

"개 식용 중단하고 동물 생명권 존중"…식용견 농장주들은 합법화 촉구 집회

'개고기 절대금지'
'개고기 절대금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동물보호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ADF) 회원 등이 '복날, 개식용 반대' 등을 외치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7.7.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초복(初伏·7월 12일)을 앞둔 주말 동물보호단체들이 서울도심에서 보신탕 등 개 식용 반대를 촉구하는 행사를 잇따라 열었다.

'케어'·'동물자유연대' 등 30여개 동물보호단체는 9일 서울광장에서 'STOP IT 2017 이제 그만 잡수시개' 행사를 열고 "개 식용을 중단하고 동물들의 생명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랜 세월 인간 곁에 친구로 살아온 동물인 개가 매년 여름이면 두려움에 떨어야 한다"며 "구습과 미신으로 희생되는 개가 한해 300만 마리"라고 지적했다.

행사에 참석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1천만명과 생존권을 지키려는 개농장 업주들의 갈등이 첨예화될 것"이라며 "동물을 사랑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육견협회를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생업이 걸린 개농장 업주가 있으니 식용을 당장 금지하기보다 대화를 통해 단계적인 금지를 논의해야 한다"며 "개 식용이 문화라고 주장하지만, 문화는 항상 변하고 있고 사회는 변한 문화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개들이 개고기에서 해방된다는 의미로 독립운동가들의 옷을 입고 개가 그려진 깃발을 흔들며 '개한독립만세'를 외쳤다. 행사장에는 개농장 VR 체험, 사진전, 페이스 페인팅 부스도 운영됐다.

참석자 100여명은 행사 이후 서울광장→청계광장→광교사거리→을지로 입구→서울광장 방향으로 '개 식용 반대' 피켓을 들고 행진했다. 동물 옷을 입은 악대가 행진을 이끌었고 일부는 반려동물과 함께했다.

이날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한정애·김한정 의원, 서울시 수의사회·경기도 수의사회 등도 참가했다.

'복날 반대'
'복날 반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인사마당에서 동물보호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ADF) 회원 등이 '개고기 반대'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17.7.8
seephoto@yna.co.kr

환경운동연합도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복날 맞이 샥스핀 금지 캠페인'을 열고 "비윤리적인 샥스핀 요리 취식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가 공식행사에 샥스핀 요리를 금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며 피 흘리는 상어 지느러미 요리·상어 모형 전시와 시민들이 망치로 얼음을 깨서 상어 모형을 구출하는 퍼포먼스를 했다.

시민단체 '개고기를 반대하는 친구들' 회원과 일반 시민 등 주최 측 추산 100여명은 지난 8일 오후 종로구 인사동 북인사마당에서 집회를 열어 "개고기는 중국 전통에서 파생한 악습"이라며 "복날의 한자 '복(伏)'자에 '견(犬)'자 들어있다는 이유로 복날에 무고한 개들이 도살돼 식용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개고기는 한국 발전의 걸림돌"이라며 "세계에서 복날을 영문자로 표기한 'BOKNAL'은 사실상 동물대학살이란 의미의 고유명사가 됐다"고 주장했다.

또 복날 때문에 발생하는 개 도살에 대한 대책을 국회에 촉구하고 복날에 보신탕 등 전통 음식 대신 음료와 과일을 선택해 악습을 거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심집회 나선 육견인들
도심집회 나선 육견인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전국육견인연합회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100만 육견인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에서 동물보호법 개정에 반대하고, 식용견 사육 합법화를 촉구하고 있다. 2017.7.6
utzza@yna.co.kr

복날을 앞두고 개고기 식용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6일에는 개농장주들이 개고기 합법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역시 서울 도심에서 열었다.

대한육견협회와 전국육견상인회 등은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연 '100만 육견인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에서 "애완견과 식용견은 분리 관리돼야 한다"며 "조상 대대로 내려온 보신문화에 대해 인위적인 제재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고기 합법화를 반대하는 동물보호단체들이 오히려 유기견을 관리하느라 세금을 축내고 있으며, 개 이외의 다른 동물에는 무관심하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18대 대선 당시 사용했던 슬로건 '사람이 먼저다'를 인용해 "사람과 개를 구분하시고 사람 대통령이 돼달라"고 주문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