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경록 "이준서 믿는다…檢 회유·협박에도 끄떡없을 것"

송고시간2017-07-09 13:47

"그런 일 못할 순수한 친구…진실 밝혀질 것"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경록 전 대변인은 9일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나는 그 친구를 믿는다"며 "그런 일은 할 수도 없을 만큼 순수하고, 검찰의 협박과 회유에 끄떡없을 깡이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국민의당 창당 즈음 한 친구를 만났다.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 명문대를 나오지도 않았지만 친환경 디자인 회사를 창업해 세계 3대 디자인대회에서 수상한 이력을 지닌 사람이었다"며 "회사 직원들과 아프리카 자원봉사를 다녀오는 등 어려운 사람을 생각하는 훌륭한 젊은 창업인이자 디자이너였다"고 떠올렸다.

이어 "함께 세상을, 대한민국을, 정치를 바꿔보자는 제 제안에 회사 직원들을 생각해봐야 한다는 진지함과 정치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순수함이 마음에 들었다. 설득하고 설득해서 영입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그는 최고위원, 비대위원이라는 타이틀이 너무 무겁다며 부담스러워하기도 했다. 청년 몫 비례대표에 목숨 걸고 뛰어다니는 권력을 탐하는 친구들과도 달랐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그 친구를 정치로 데려온 죄책감에 마음이 무겁다"면서도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록 "이준서 믿는다…檢 회유·협박에도 끄떡없을 것"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