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규슈 폭우 사망자 18명으로 늘어…30여명 행방불명

송고시간2017-07-09 12:37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최근 일본 남서부 규슈(九州) 지역에서 내린 기록적 폭우로 사망자가 18명으로 늘었다.

9일 NHK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집중호우가 내린 후쿠오카(福岡) 현에서 전날 사망자가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오이타(大分) 현을 포함해 이번 폭우로 인한 총 사망자는 18명으로 증가했다.

교도통신은 이들 지역에서 현재까지 30명에 가까운 주민이 연락이 닿지 않는 등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규슈지역 지쿠고(筑後) 강 하류 해안에서는 5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 시신이 후쿠오카 현에서 폭우로 떠내려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인을 조사 중이다.

후쿠오카·오이타 현에 내려졌던 폭우경보는 지난 6일 해제됐으며 일본 정부가 대대적인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고령자를 포함해 여전히 500여명이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우 피해가 가장 컸던 후쿠오카 현 아사쿠라(朝倉)시에는 24시간 강수량이 545.5㎜로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日규슈에 폭우
日규슈에 폭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