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LA 도심 36.7℃…131년만에 최고기온 경신

송고시간2017-07-09 12:23

샌타바버라 산불…LA북부 전력시설 폭발사고도


샌타바버라 산불…LA북부 전력시설 폭발사고도

LA 북부 패서디나 전력시설 폭발
LA 북부 패서디나 전력시설 폭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도심 기온이 8일(현지시간) 낮 화씨 98도(섭씨 36.7도)로 측정돼 131년 만에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이날 기온은 1886년 측정된 LA 도심 종전 최고기온인 화씨 95도(섭씨 35도)를 훌쩍 넘어선 것이다.

LA 서부 버뱅크는 화씨 105도(섭씨 40.6도), 팜데일과 우드랜드힐스는 화씨 110도(섭씨 43.3도)를 기록했다.

애리조나 주의 최대 도시 피닉스 수은주도 화씨 100도(37.8도)를 넘었다.

살인적 더위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주의 데스밸리(Death Valley)는 최고기온이 화씨 126도(52도)로 올라갔다가 9일부터 화씨 120도(49.3도)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례적인 열파가 캘리포니아 남서부를 덮쳤다"며 어린이와 노약자 건강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캘리포니아 주 샌타바버라 카운티에서는 고온 건조한 날씨의 영향으로 대형 산불이 확산해 1만9천 에이커(76.9㎢)가 넘는 삼림을 태웠다.

샌루이스 오비스포 카운티 쪽으로 번진 산불의 여파로 200가구 주민이 대피했다.

LA 북부 패서디나에서는 전력시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사고가 일어나 인근 주택가에 정전이 발생했다.

이날 저녁 6시 53분께 패서디나 스트리트에 있는 전력시설에서 폭발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고 LA 소방국이 전했다.

미 캘리포니아 남서부 덮친 열파
미 캘리포니아 남서부 덮친 열파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