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 이준서 영장청구에 "국민의당 조사와 반대…책임져야"

송고시간2017-07-09 12:24

"당초부터 국민의당 자체조사 믿은 국민 없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의당은 9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해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이라는 국민의당 자체조사와는 상반되는 결과"라며 국민의당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전 최고위원은 증거 조작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검찰은 이를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한 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변인은 "당초부터 국민의당 진상조사 결과를 신뢰하는 국민은 거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력 대선주자를 향해 펼친 마타도어의 실체가 조작이었다는 전대미문의 정치스캔들에 대해 한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다는 것 역시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변인은 "공당은 신뢰 위에서만 생존할 수 있고, 신뢰는 책임에 기반을 둔다. 누가 어떻게 책임을 져야 할 것인지는 국민의당 스스로 매우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국민의 신뢰를 얻을 마지막 기회라고 여기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이준서 영장청구에 "국민의당 조사와 반대…책임져야"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