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국민의당 셀프조사에 의구심 커져…책임인사들 입장 밝혀야"(종합)

송고시간2017-07-09 13:56

수사 가이드라인 주장에 "책임 떠넘기기…안철수·박지원 입장내야"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 "국민의당이 주장했던 것과는 상반되는 것으로 '셀프조사' 결과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국민의당은 처음 이 사건을 발표한 지난달 28일부터 자체 조사 결과 오로지 '이유미씨 단독 범행'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여전히 대선 당시 책임 있는 인물 그 누구도 이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또다시 민주주의 파괴를 시도한 엄청난 범죄에 국민은 경악하고 책임 있는 인사들의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오히려 문제를 지적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일부 발언을 문제 삼아 국회 보이콧이라는 무책임한 태업을 자행하고 있는데 어떠한 명분도 없는 것으로, 국민은 동의하지 않는다"며 "일부 발언을 꼬투리 잡아 태업할 것이 아니라 진실한 사과와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의혹조작' 이유미 구속, 국민의당 윗선 개입 수사 탄력 (PG)
'의혹조작' 이유미 구속, 국민의당 윗선 개입 수사 탄력 (PG)

[제작 조혜인]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당이 이 전 최고위원의 영장청구와 관련, '검찰이 추 대표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을 따라가는 것'이라고 반발한 것에 대해 "국민의당은 책임 전가를 하기보다 민주주의를 유린한 것에 대해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잘못된 것을 수사하기 위한 영장청구를 가이드라인 등과 같은 책임 떠넘기기로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이제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 후보와 박지원 당시 선거대책위원장이 국민 앞에서 입장을 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박범계 최고위원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사전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제보 조작건이 대선공작으로 확대될 수 있는 포인트"라면서 "심각하다"고 말했다.

브리핑하는 백혜련 대변인
브리핑하는 백혜련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5.26
scoop@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