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52% "여름 휴가 간다"…7월말∼8월초에 몰려

송고시간2017-07-09 12:00

해외여행 비중 소폭 증가…평균 2.9일에 1인당 휴가비 25만6천원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올해 여름 휴가를 떠나겠다는 사람이 작년보다 늘어 국민의 52% 정도만 여름 휴가 계획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휴가를 계획하는 사람 중 80% 이상이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부분이 7월 말∼8월 초에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1천241명을 대상으로 '2017 여름 휴가 실태조사'를 했더니 작년보다 4.9%포인트 늘어난 52.1%가 여름 휴가 계획이 있었다고 9일 밝혔다.

2017년 여름 휴가 계획[문체부 제공]
2017년 여름 휴가 계획[문체부 제공]

휴가 계획이 있는 응답자 52.1%는 '구체적인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28.8%), '휴가 여행을 다녀올 가능성이 큰 사람(21.5%), 이미 휴가를 다녀온 사람(1.7%)의 합이다.

휴가 여행 여부[문체부 제공]
휴가 여행 여부[문체부 제공]

여름 휴가 계획이 없는 나머지 48%의 경우, 그 이유로 '여가·마음의 여유가 없어서'(76.7%)라고 응답한 사람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특히 여가·여유가 없어서 휴가를 가지 못한다는 사람은 작년(66.4%)보다 10.3%포인트 증가했다

문체부는 업무, 학업, 가사 등으로 인한 부담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휴가 여행을 가지 않는 이유[문체부 제공]
휴가 여행을 가지 않는 이유[문체부 제공]

휴가 계획으로 10명 중 8명이 넘는 사람(83.6%)이 국내여행을 꼽았지만, 작년보다는 국내여행을 떠나겠다는 사람이 3.5%포인트 줄었다.

반면 해외여행을 떠나겠다는 사람은 휴가 계획이 있는 사람 중 10.3%로 작년보다 0.8%포인트 늘었다.

국내여행 목적지 중에는 강원도(33.2%)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 그다음은 경상남도(14.6%), 전라남도(9.8%), 경기도(8.9%), 경상북도(7.4%)의 순이었다.

휴가 시점은 7월 마지막 주(7월 24일∼7월 31일)와 8월 첫째 주(8월 1일∼8월 6일)에 응답자의 62.5%가 집중돼 있었다.

일자별로 살펴보면 7월 29일 토요일이 18.6%로 가장 휴가를 떠나는 사람이 많았고 그 뒤를 8월 5일 토요일(10.5%), 7월 30일 일요일(6.6%) 등이 이었다.

휴가 기간은 2박 3일(44.0%)이 가장 많았고, 1박 2일(29.2%)과 3박 4일(15.8%)이 그 뒤를 이어 평균 여행 기간은 2.9일로 집계됐다.

휴가 계획이 있는 사람의 1인당 평균 휴가비는 25만6천 원으로 작년보다 2천 원 증가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시간·경제적 여유의 부족으로 휴가를 즐기지 못하고 계신 분들이 적지 않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연차휴가 보장 등이 적절한 처방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래픽] 국민 절반 이상 여름 휴가 간다
[그래픽] 국민 절반 이상 여름 휴가 간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