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월 조선업 취업자 감소율 또 사상 최대…23.7% '뚝'

송고시간2017-07-09 12:00

'기타운송장비 제조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작년 대비 4만7천명↓

구호 외치는 참석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호 외치는 참석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1번가 부스 앞에서 열린 '조선산업 지원확대 촉구, 조선노동자 살리기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일방적 구조조정 중단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6.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대규모 구조조정의 직격탄을 맞은 조선업의 고용보험 가입자(취업자) 수 감소율이 사상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9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올해 6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선박·항공기·철도차량을 만드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상시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만7천500명 줄어 24.3%의 감소율을 보였다.

이런 수치는 지난 5월(22.2%)에 세웠던 역대 최고 감소율 기록을 한 달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이 업종의 피보험자 감소 추세는 지난해 4월부터 계속되고 있다.

피보험자 및 증감 추이
피보험자 및 증감 추이

[고용노동부 제공]

지속적인 구조조정의 여파로 조선업 도시인 울산과 경남의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 감소세가 가장 두드러졌다.

지난달 울산은 작년 동월 대비 1만8천100명(-31.5%), 경남은 1만9천400명(-19.1%)의 피보험자가 줄었다.

피보험자 규모가 가장 큰 제조업은 조선업종 취업자 감소 등의 여파로 작년 동월 대비 3천900명 줄어들면서 올해 2월 이후 넉 달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다만 기타운송장비제조업을 제외할 경우 제조업은 기계, 식품 제조업 등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달 피보험자가 4만4천명(1.3%) 늘었다.

식료품의 경우 8천명 늘었고, 화장품 같은 화학제품 제조업 피보험자는 6천100명 증가했다.

제조업 중 피보험자 규모가 가장 큰 전자통신 제조업은 최근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피보험자가 작년 동월 대비 2천800명 늘어나 42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일반 기계 외에 반도체 관련 특수기계 등을 포함하는 기계 제조업 피보험자는 1만1천400명이 늘어나 전체 제조업 중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자동차 제조업 피보험자는 수출 감소 여파로 3천7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서비스업 피보험자는 도소매(8만100명), 숙박음식업(6만300명), 전문과학(3만8천100명), 보건복지업(3만6천100명) 등의 순으로 늘어났다.

제조업 세부업종별 피보험자수 및 증감
제조업 세부업종별 피보험자수 및 증감

[고용노동부 제공]

이에 따라 모든 업종을 망라한 지난달 전체 피보험자 수는 작년 동월 대비 2.5%(31만명) 증가한 1천281만6천명을 기록했다.

한편 비자발적 실업 추이를 보여주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7만2천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2.6%(2천명) 줄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