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우리국민 위안부합의 수용 못해"…아베 "이행해야"(종합)

獨함부르크서 첫 한·일 정상회담…"다른 관계 발전에 걸림돌 안 돼야"
북핵 평화적 해결 공조키로…韓주도권·남북대화 필요성에 아베 이해 표명
정상 셔틀외교 복원 합의…한·중·일 정상회의 조기 개최 추진키로
한-일 정상 '악수'
한-일 정상 '악수'(함부르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장 메세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7.7.7 scoop@yna.co.kr

(함부르크=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12·28 위안부 합의'와 관련, "우리 국민 다수가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는 현실을 인정하면서 한일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하자"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독일 함부르크 메세 A4홀 양자 회담장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첫 양자 정상회담에서 "한일관계를 더 가깝지 못하게 가로막는 무엇이 있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이 문제가 양국의 다른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되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위안부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일본 정상에게 직접 밝히면서 일본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하면서도 이 문제를 양국 간 여타 분야와 연관시키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여전히 위안부 합의의 이행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라며 "과거 역사적 상처를 잘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해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인 한국과 미래 지향적인 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 차원의 긴밀한 소통을 토대로 함께 협력하자"고 했다.

이에 따라 양 정상은 긴밀한 소통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정상 간 셔틀외교를 복원하기로 했다. 또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추진키로 했다.

한-일 정상 '양자회담'
한-일 정상 '양자회담'(함부르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장 메세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7.7.7 scoop@yna.co.kr

이어 두 정상은 전날 한미일 정상 만찬회동에 이어 다시 한 번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가 양국의 급박하고 엄중한 위협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핵 문제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부여한 가운데 완전한 핵 폐기를 평화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한일 및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 유지·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통일 여건 조성을 위한 우리의 주도적인 역할과 남북대화 복원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고 아베 총리도 이해를 표명했다.

아울러 양국은 교역투자 활성화와 청소년·관광 교류 확대 등 실질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희망했고, 문 대통령도 아베 총리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을 초청했다.

박 대변인은 "양국 정상 간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양국 간 미래지향적인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앞으로도 양자 및 다자 계기에 자주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래픽] 첫 한·일 정상회담 주요 내용
[그래픽] 첫 한·일 정상회담 주요 내용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07 1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