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은행 "국제유가 변동성 이어질듯…공급과잉 우려"

송고시간2017-07-09 12:00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최근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인 가운데 올해 하반기에도 원유 공급과잉 우려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9일 해외경제포커스에 게재한 '2017년 상반기 국제원자재시장 동향 및 하반기 여건 점검' 보고서에서 "국제원유시장에서 수요 증가 및 산유국 감산합의 연장에도 불구하고 셰일오일 증가에 따른 공급과잉 우려가 지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공급에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미국 통화정책 향방과 관련한 미 달러화 움직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며 "국제유가 높은 변동성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글로벌 경기 회복세 영향으로 원유 수요가 확대되겠지만 공급 측면에서는 불확실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미국 셰일오일 증산은 원유 공급을 확대하는 요인이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합의 연장은 공급을 제약하는 요인이다.

여기에 경기 침체로 반정부 시위가 발생한 베네수엘라 등 일부 산유국에서는 정치적 불확실성 탓이 원유 생산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

한국은행 "국제유가 변동성 이어질듯…공급과잉 우려" - 2

미 연방준비제도(Fed) 정책금리 인상 등으로 달러화 변동성이 커지면 국제유가도 출렁일 공산이 크다.

보통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와 유가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 다른 투자 상품인 유가는 약세를 보일 공산이 큰 것이다.

국제유가는 올해 들어 3월 초까지 배럴당 50달러대 초반에서 안정된 흐름을 보였지만 그 이후 약세를 보이면서 금융시장에서 큰 변수로 거론된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0.39 달러(0.9%) 상승한 배럴당 45.52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아울러 보고서는 비철금속 공급 여건이 생산 확대로 개선되고 밀, 옥수수, 콩 등 곡물은 경작 면적 감소로 공급이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유가[연합뉴스 PG 자료]
국제유가[연합뉴스 PG 자료]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