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여당, 선거 참패에도 개헌은 'GO'…"예정대로 가을에 개헌안"

송고시간2017-07-05 21:45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여당 자민당이 도쿄(東京)도의회 선거 참패 이후 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는 자성론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개헌을 추진하기로 했다.

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자민당은 이날 헌법개정추진본부의 전체 모임을 당본부에서 개최하고 계획대로 가을 임시국회에서 당 차원의 개헌안을 내기로 했다.

야스오카 오키하루(保岡興治) 추진본부장은 이 모임에서 참석자들에게 개헌 추진 일정에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으며, 모임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참패한) 도쿄도의회 선거의 결과와 (헌법개정은) 본질적으로 관계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자민당은 지난 2일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역대 최소이자 지난 의회 때(57석)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23석을 얻는데 그치며 참패를 했다.

이에 따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의욕을 갖고 드라이브를 걸어온 개헌 일정에도 차질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제기됐지만, 아베 총리와 측근들은 개헌과 선거 결과는 관계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자에 게재된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가을 임시국회에 자민당이 헌법개정안을 제출하겠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자민당 내에서는 아베 총리 주도의 '개헌 속도내기'에 대해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포스트 아베 주자 중 한명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이날 열린 헌법개정추진본부의 집행위원 회의에서 "(도의회 선거에서) 국민, 도민은 '신중하게 해달라', '이해할 수 있게 해달라'는 목소리를 냈다. 개헌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라며 개헌 논의를 서두르려는 아베 총리에 비판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 역시 이날 기자회견에서 "헌법은 정권 차원에서 드라이브를 걸 문제는 아니다"며 개헌보다 경제 회복 문제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침통한 출근길
아베, 침통한 출근길

(도쿄 AFP=연합뉴스) 전날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참패한 일본 자민당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3일 아침 입을 굳게 다문 채 관저에 도착하고 있다. 2017.7.3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