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외무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 오늘 안보리 회의에 제출"(종합)

송고시간2017-07-05 23:15

"군사력 사용·北 경제 고사 시도 용납 못 해…北 발사 미사일 ICBM 아냐"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중국이 함께 마련한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을 5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제출할 것이라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밝혔다.

안보리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를 방문한 '아랍연맹' 사무총장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 사무총장과의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사태와 관련 이같이 소개했다.

그는 "러-중이 마련한 한반도 사태 해결 방안은 종합적인 것이고 이 제안은 (북한에 의한)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안보리 결의들에는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뿐 아니라 평화적 협상 재개와 한반도 사태의 정치·외교적 해결 모색 필요성에 대한 규정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중국엔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분으로 이용하는 어떠한 군사력 사용 정당화 시도도 용납될 수 없음이 명백하며, 이는 러시아와 중국이 포함된 지역(동북아 지역)에 예측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동시에 북한 경제를 고사시키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라브로프는 "안보리가 제시하고 6자회담 참가국들이 동의한 과제는 한반도의 비핵화이며, 이것이 북한 정권 교체를 위한 위장명분으로 이용돼선 안 된다는 것이 러시아와 중국의 공통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시험 발사에도 군사적 대응이나 과도한 제재를 가해선 안 되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이다.

러시아 외무부와 중국 외무성은 전날 크렘린궁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간 정상회담이 끝난 뒤 그동안 중국이 제안해온 '쌍중단'·'쌍궤병행' 구상에 기초한 한반도 위기 해결책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쌍중단은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과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을 동시에 중단하는 것, 쌍궤병행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체제 구축을 병행 추진하는 것을 의미한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회견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인지에 대한 논란과 관련 "어제 북한이 어떤 종류의 미사일을 발사했는지에 대한 자료는 러시아가 갖고 있다. 이 자료는 어제 우리 국방부가 상세하게 발표했다"며 북한 발사 미사일이 ICBM이 아닌 중거리 미사일이란 자국 국방부 발표를 거듭 확인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전날 발표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535km 고도까지 올라갔으며 약 510km를 비행한 뒤 일본해(동해) 중심부에 떨어졌다"면서 "탄도체 비행 궤도 자료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의 전술기술 특성에 부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미사일이 사거리 5천500km 이상의 ICBM이 아니라 1천~5천500km 사이의 중거리 미사일에 해당한다는 분석이었다.

한편 크렘린궁은 러-중이 마련한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에 대해 미국 측과는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에 대해 아직 미국과는 논의하지 않았으며, 안보리 내에서 이
문제와 관련한 접촉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해결 방안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우려를 갖고, 균형 잡히고 조심스러운 노선을 유지하면서 다른 국가들이 과격한 행보를 취하지 말도록 호소해온 러시아와 중국 두 나라의 일관된 입장을 담고 있다고 페스코프는 덧붙였다.

그는 국방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모든 정보를 푸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전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 외무 "한반도 위기 해결 방안 오늘 안보리 회의에 제출"(종합) - 2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