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덴마크도 '학력인플레'… 고학력자 넘치고 숙련공 부족

송고시간2017-07-05 19:20

"직업교육, 90년대 3명 중 1명꼴→요즘 5명 중 한 명꼴"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과 마찬가지로 북유럽의 덴마크도 고학력자가 크게 늘어 '학력 인플레이션'이 심화하면서 직업교육을 마친 숙련공이 크게 부족한 사태를 맞고 있다고 덴마크 언론이 5일 보도했다.

전체 인구가 560만명 정도인 덴마크에서 오는 2025년이 되면 직업교육을 받은 숙련공이 7만 명 정도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덴마크 국기
덴마크 국기

[연합뉴스TV 제공]

'코펜하겐 포스트'에 따르면 덴마크는 지난 1990년대의 경우 청년 3명 가운데 1명꼴로 직업교육을 이수했으나 요즘엔 직업교육을 받는 청년 수가 한국과 비슷한 수준인 5명 가운데 1명꼴로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고학력자들은 구직난을 겪지만 직업교육을 받은 숙련공이 필요한 일자리는 구인난을 겪고 있다는 것.

일각에선 오는 2025년이 되면 직업교육을 마친 숙련공이 국가 전체적으로 7만명 정도 부족해 인력난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실태에 대해 덴마크가 그동안 직업교육을 상급학교에 진학할 수 없는 사람들이 받는 교육으로 인식해왔기 때문에 이제와서 대가를 치르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지난 2000년대 덴마크에서는 더 많은 사람이 더 높은 수준의 교육을 오랫동안 받도록 하는데 정치적 중점을 둬 왔다.

한 전문가는 "직업교육은 한 가지 영역에만 머물도록 하는 무기징역형이라는 신화와 싸워야 한다"면서 "직업교육이 오히려 더 높은 교육을 받을 많은 기회를 제공한다는 게 진실"이라고 주장했다.

독일서 열린 유럽 잡페어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서 열린 유럽 잡페어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