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판사회의 "대법원장의 사법행정권 남용 추가조사 거부 유감"

송고시간2017-07-05 18:34

"추가조사는 회의 개최 주된 이유…입장 변화 희망"

제1회 전국법관대표회의에 참석한 대표판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1회 전국법관대표회의에 참석한 대표판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전국 각급 법원에서 정한 '대표판사' 100명으로 구성된 '전국법관대표회의'(판사회의) 집행부가 양승태 대법원장이 사법행정권 남용사태 추가조사를 거부한 것에 유감을 표명하고 입장 변화를 요구했다.

판사회의 의장인 이성복(57·사법연수원 16기) 수원지법 부장판사는 5일 법원 내부 통신망을 통해 "대법원장이 엄중한 의미를 갖는 결의를 수용하시지 않은 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사법행정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추가조사 수용에 대한 입장 변화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추가조사 요구는 다수 법원의 판사회의 결의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각급 법원에서 전국법관대표회의가 제안된 주된 이유였다"고 강조했다.

양 대법원장이 수용한 전국법관대표회의 상설화와 관련해서는 "판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구체적인 상설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판사회의는 지난달 19일 첫 회의를 열고 ▲ 사법행정권 남용사태에 대한 추가조사 권한 위임 ▲ 책임자 문책 등에 대한 대법원장의 공식입장 표명 ▲ 전국법관대표회의 상설화를 위한 대법원규칙 제정 등을 의결했다.

이에 대해 양 대법원장은 판사회의 상설화 방안을 전격 수용했다. 다만, 추가조사 요구에는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앞서 법원행정처 고위 간부들이 사법개혁을 주제로 한 판사들의 학술대회 축소를 시도하면서 사법행정권 남용사태가 불거졌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