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주선 "추경 비협조도 생각…하자는 대로만 하면 野기능 상실"

송고시간2017-07-05 18:00

"10일 당무위 열고 의견 모을 것…전대 연기·지도부 추대 의견도"

"제보조작, 잘못있다면 정치적 책임…安, 진상규명 후 입장 밝힐듯"

청주 찾은 박주선 비대위원장
청주 찾은 박주선 비대위원장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충북도당 회의실에서 열린 '충북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7.5
logo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당내 논의를 거쳐야 하지만, 국회 운영에 일정부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세종시에 있는 국민안전처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한 후 기자들로부터 추경 심사에 협조하지 않을 가능성을 묻는 말에 "포함해서 생각하겠다"며 이렇게 답했다.

국민의당은 일단 상임위별 심사에 이어 오는 6일 예결위 심사에도 참여한다는 방침이지만, 국회 상황에 따라 입장을 선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그는 "정부·여당에 일방적으로 묵살당하는 입장에서, 하자는 대로만 하면 야당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우리의 역할을 발목잡기로 비하하고 폄하하는데 협치 동반자가 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오전 충북 지역위원장과 간담회를 한 박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한다, 지금 지도부를 선출할 여력이 없고 국민 시선이 고까울 수 있으니 지도부를 추대해야 한다, 계획대로 전대를 해야 한다는 등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전대 개최 여부와 시기 등을 10일 당무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당내 의견을 모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판단되면 중앙기구에서 논의해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전대를 치를 경우) 당헌당규상 일단은 임시전대로 치러진다. 정기전대로 바꿀 수 있는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내년 지방선거 대책과 관련한 질문에 박 비대위원장은 "당의 앞날이 불투명하지 않느냐는 분들도 있는데, 이 당으로 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분들이 있겠나. 모든 대책은 검찰 수사를 마친 뒤에 세워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잘못한 것이 있다면 도의적, 정치적 책임이 있어야 할 수 있다. 검찰 수사결과가 나오면 당내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새 정치를 하겠다고 한 정당에서 구태 정치가 나오니 국민이 비판한다. 수사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처를 하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와 관련, 안철수 전 대표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는 데 대해 "본인이 실행해야 할 것이지 우리가 강요하거나 할 수는 없다. 우선 기다릴 것"이라면서 "진상규명이 마무리되면 어떤 식으로든 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박 비대위원장은 "당이 곤경에 처했지만, 일손을 놓을 수는 없다. 검찰 조사에 협조하며 우리 본연의 임무와 역할에 대해 사명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