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금품수수 의혹' 잠실 아파트 재건축조합 압수수색

송고시간2017-07-05 17:27

설계·홍보업체 1억여원 주고받아…조합으로 건네졌는지 수사 확대

서울동부지검
서울동부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검찰이 재건축 비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재건축조합을 압수수색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동주 부장검사)는 전날 잠실의 한 대규모 단지 아파트 재건축조합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장부,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검찰은 중견 설계업체 부사장 이모(52)씨가 재건축 사업에 참여하는 한 홍보대행업체 관계자 이모(45)씨에게 돈을 건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 중이며 이 돈이 조합 임원들에게 흘러갔는지도 추적하고 있다.

앞서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씨가 "조합 임원에게 부탁해 일감을 따도록 해달라"며 홍보 관계자 이씨에게 1억2천여만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두 사람을 각각 배임증재와 배임수재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은 두 사람 사이에 오간 금품이 조합에 뇌물로 흘러들어 갔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보완 수사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조합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조합 관계자는 금품이 건네졌는지에 대해 "전혀 관계가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