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 "부도 직전…실질적인 지원 절실"

송고시간2017-07-05 17:10

중앙부처 관계자들 군산 찾아 여론 청취…"이달 중 지원책 발표"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곧 부도가 날 상황이다. 지원이 절실하다.", "직원들 독려하며 희망으로 버텼지만 시간이 없다", "특별산업재해지역으로 지정해달라".

전북 군산시 조선·상공업계 대표들이 5일 오후 군산시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중앙부처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쏟아낸 말이다.

간담회는 일감 부족을 이유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지난 1일 가동을 중단, 업계 줄도산과 경제침체가 현실화하자 정부가 지원책 마련을 위해 준비한 자리다.

정부 측은 산업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을 비롯해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중소기업청, 금융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군산에서는 조선산업·협력업체 대표들, 상공인 대표, 조선업계 근로자와 전북도, 군산시, 군산상공회의소 관계자 등이 나왔다.

굳은 표정의 군산 조선업계 대표들
굳은 표정의 군산 조선업계 대표들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조선업계 대표들이 5일 오후 전북 군산시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중앙부처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17.7.5

조선산단협회 김평옥 회장은 "울산, 거제, 목포의 조선업이 어려울 때도 도크 폐쇄를 안했다"며 "정부가 공평하고 정의롭다면 대우조선뿐 아니라 군산에도 적극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종 금융·정책자금 상환 연장과 함께 군산을 '특별산업재해지역'으로 선포해 금융자금 등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홍렬 JY중공업 대표는 "군산조선소 일감이 끊긴 것은 지난해 12월이고 재가동에도 1년이 넘게 걸리는데 그동안 어떻게 살아남느냐가 관건"이라며 "정부가 의지만 있다면 얼마든지 조선소를 재가동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협력업체 대표는 "작년 7월부터 경영이 너무 어려워졌는데, 부처는 출장 후 보고서 쓰는 것만 했다"며 이번만큼은 실질적인 정책을 펼쳐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성천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정부가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건의사항과 현장방문 결과를 토대로 부처 간 협의를 거쳐 이달에 지원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심각한 군산 조선업계 대표들
심각한 군산 조선업계 대표들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조선업계 대표들이 5일 오후 군산시 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에서 중앙부처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17.7.5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