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가위, 정현백 인사청문 시한 만료…채택 '불발'

송고시간2017-07-05 16:35

심야까지 청문회 했지만…한국당 "의혹 덜 해소", 바른정당 "채택 못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여성가족위원회는 5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시한을 만료하면서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하는 데 실패했다.

여가위는 전날 오후 11시30분까지 청문회를 이어가면서 조 후보자의 능력과 도덕성을 검증했지만,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일정에는 합의하지 못한 채 산회했다. 정 후보자의 인사청문 시한은 4일에서 5일로 넘어가는 자정이었다.

일단, 더불어민주당은 야당들을 설득해 이른 시일 내에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의 재송부 요청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경우 적격 의견으로 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서는 부정적인 기류가 강한 상황이다.

특히 한국당은 정 후보자가 거주하는 성남시 수정구 주택과 관련해 증여세 탈루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에 대한 명확한 답변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당 차원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임명강행에 반발, 상임위 '부분 보이콧' 방침을 정한 상태여서 회의 참석도 불투명하다.

바른정당은 정 후보자의 이념 편향성이 강해 공직을 수행하기에 적합치 않다며 채택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간사인 정춘숙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장관으로서 치명적인 흠결이 없고, 직무 능력을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야당과 계속 협의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행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마치게 돼 있다. 다만, 시한을 넘길 시 청와대는 10일 이내의 범위를 정해 청문보고서 송부를 국회에 재요청할 수 있다.

한편 여가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여성부 소관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심의에 착수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hrseo@yna.co.kr

여가위, 정현백 인사청문 시한 만료…채택 '불발' - 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