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9세 미혼에 노모 모시며 평생 일만 하다 떠났다"

송고시간2017-07-05 17:39

마산 양덕천 작업 중 급류 휩쓸려 희생…부산서 출근한 김모 씨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우리 형님이 생전에도 외롭게 살았는데…죽어서도 혼자 외롭게 둘 수 없습니다"

창원 하천 주변 복개구조물 보수공사 중 실종돼 5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된 김모(59)씨 여동생과 친척 남동생 등은 아직도 오빠와 형님의 사고소식이 믿기지 않는 듯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

유족들은 숨진 김 씨가 환갑이 가까워지도록 결혼도 하지 않고 노모를 모시고 외롭게 살았다며 안타까워 했다.

그래서 시신을 화장하는 것이 고인을 위한 길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유족은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최대한 말을 아꼈다.

숨진 김 씨의 친척 남동생은 "형은 80대 노모를 모시고 살다가 평생 일만 하다가 떠나게 됐다"며 "형은 평소 새벽 4시에 기상하는 등 굉장히 부지런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아들을 먼저 보낸 김 씨의 모친 정모(86)씨는 지팡이를 쥔 채 장례식장 사무실 앞에 딸과 함께 힘겹게 서 있었다.

유족 측은 고인이 어머니와 함께 살았던 부산에서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

숨진 김 씨의 여동생은 "오빠가 집에서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고, 사고가 난 날도 평소처럼 부산 집에서 창원으로 출근했다"고 말했다.

전날 사고로 숨진 김 씨 등 3명의 시신은 현재 마산의료원에 안치됐다.

사고 현장
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일 오후 3시 30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천 복개구조물 보수공사 현장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4명은 갑자기 불어난 급류에 휩쓸렸다.

이 사고로 3명이 실종돼 사고 지점에서 약 1.8㎞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명은 다행히 사고 직후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은 채 구조됐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