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린 방화복으로 만든 가방 팔아 아픈 소방관 돕는 대학생들

송고시간2017-07-05 15:46

건국대 사회적 기업 동아리 인액터스, 780만원 소방동우회에 기부

'소방관을 위하여'
'소방관을 위하여'

소방관의 공상 인정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관계자 모습 [건국대학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건국대학교는 교내 사회적 기업 동아리 '인액터스'(Enactus)가 버려진 소방 방화복을 재활용해 만든 패션 액세서리 판매 수익금 등 780여만원을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에 기부했다고 5일 밝혔다.

이 대학에 따르면 인액터스 소속 학생들은 질병으로 고통받는 소방관을 돕기 위해 방화복을 활용한 가방, 팔찌 등을 만들어 온라인을 통해 판매했다.

이들은 한 포털사이트에서 스토리 펀딩을 진행해 소방관의 열악한 작업 환경을 알리고 재직 중 암 같은 질환에 걸렸음에도 '공상(公傷)'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소방동우회에 기부된 성금은 질병에 걸린 소방관이 공상을 인정받기 위한 소송 비용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동아리 회장인 건축학과 3학년 이승우 씨는 "평소 소방관의 열악한 근무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미안했다"고 기부 배경을 설명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