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사드보복 '여전'…한국산 식품·화장품 또 대거 수입불허

송고시간2017-07-05 15:04

한국산 28개 품목 걸려…증빙 부적합·기준치 초과 이유

한국산 식품·화장품 수입 불허 목록 발표한 중국 질검총국 [질검총국 홈페이지 화면 캡처]

한국산 식품·화장품 수입 불허 목록 발표한 중국 질검총국 [질검총국 홈페이지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국산 식품과 화장품이 중국 법규 위반으로 또다시 대거 수입이 불허됐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이 최근 '2017년 5월 불합격 수입 화장품·식품 명단'을 발표했는데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487개 품목 중 28개 한국산이었다.

질검총국이 불합격 처리한 한국산은 전체 수입 품목의 5.7%로 일본(83개), 대만(74개), 스페인(52개), 호주(34개)에 이어 가장 많았다.

이번에 수입이 불허된 물량이 한국산 화장품이 1.8t, 식품이 13t에 달했다.

지난 4월 한국산 식품·화장품 품목이 61개나 불합격했던 것과 비교하면 5월 들어 통관 상황이 그나마 나아진 셈이다.

이번 불합격 한국산 식품 중 눈에 띄는 품목은 음료수, 젤리, 화장품, 김, 말린 오징어, 샴푸 등이다.

이들 제품은 라벨이나 포장이 요구 사항에 미달했거나 식품 첨가제 초과, 비소 함량 초과 등 기준치를 넘어서 불합격 처리됐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통관 기준 강화로 수입 불허가 속출하자 한국 업체들이 많은 준비를 했음에도 여전히 까다로운 기준에 걸리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