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측근 특혜 채용 인천관광공사 사장 자진사퇴 압박

송고시간2017-07-05 15:03

인천 시민단체 "감사 결과 책임지고 자진해서 사퇴해야"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측근 채용을 위해 채용 조건을 완화토록 지시했다가 감사원에 적발된 황준기 인천관광공사 사장에게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감사원은 황 사장이 2015년 12월 경력직 2급 직원을 채용할 때 지원자 자격요건을 완화하도록 지시, 결과적으로 본인이 경기관광공사 사장일 때 함께 일한 부하 직원을 채용했다고 지적했다.

또 2016년 국제해양안전장비박람회 용역업체가 행사참가비 3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사실을 알고도 고발이나 입찰 참가자격 제한 조치를 하지 않은 점도 문제 삼았다.

감사원은 4일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황 사장을 경고 이상 수준으로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인천연대는 5일 성명에서 "황 사장은 규정을 위반하며 직원 채용을 지시했고, 행사 대행업체 고발 등을 하지 않도록 지시함으로써 오만함의 극치를 보였다"며 "황 사장은 감사 결과에 책임지고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혜 채용 당사자인 김모 사업단장도 함께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황 사장은 감사가 진행 중이던 5월 17일 별다른 이유를 밝히지 않고 돌연 사표를 제출했지만 유 시장이 이틀 뒤 반려해 현재 사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