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안전진단 업체 규정 위반 수두룩…6곳에 과태료

송고시간2017-07-05 14:53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노후 시설물 안전을 진단하는 전문기관들의 규정 위반 사실이 대거 적발됐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두 달간 도내 63개 안전진단 전문기관 실태를 점검한 결과 43개 업체, 80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전남도는 6개 업체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비교적 사안이 가벼운 37개 업체에는 시정을 요구했다.

상당수는 기술인력 변경 시 6개월에 한 번씩 신고하도록 한 규정을 어긴 것으로 알려졌다.

반발 경도 측정기, 초음파 측정기 등 진단장비가 고장 났거나 하도급 사실을 통보하지 않은 규정 위반 사례도 있었다.

도내 안전진단 업체는 2012년 29개, 2013년 32개, 2014년 41개, 2015년 52개, 지난해 58개, 올해 현재 63개 등 해마다 늘고 있다.

교량, 터널, 건축물, 항만 등 시설물이 노후화하면서 안전진단 수요도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전남도는 전했다.

윤석근 전남도 안전정책과장은 "책임 있는 안전점검이 이뤄지도록 매년 실태점검을 강화하고 부실이 적발되면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