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프연습장 40대 여성 납치·살해 사건 일지

송고시간2017-07-05 15:46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골프연습장에서 귀가하던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한 혐의를 받고도 납치와 시신유기 등만 시인해온 심천우(31)가 마침내 살해 사실도 자백했다.

5일 심과 그의 연인 강정임(36·여)에 대한 구속 여부를 결정하는 심문이 진행됐다.

두 사람은 심의 6촌 동생(29)과 지난달 24일 창원시내 한 골프연습장에서 A(47·여) 씨를 납치했다.

이들은 이후 역할을 나눠 A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데 이어 A 씨 명의 카드에서 410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는다.

다음은 경찰 발표를 토대로 한 이 사건 발생부터 이날까지 주요 일지.

침묵하는 피의자들
침묵하는 피의자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심천우와 강정임이 5일 오전 창원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2017.7.5

▲ 6.24 = 오후 8시 30분께 창원시내 모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A 씨 납치

▲ 〃 = 경남 고성에 간 3인조 가운데 심을 제외한 2명은 A 씨 차량을 버리려고 창원으로 이동. 그 사이 오후 10시 30분께 심은 A 씨 살해

▲ 〃 = 고성에서 다시 만난 3인조, 마대에 담긴 A 씨 시신 오후 11시 30분께 진주시 진수대교 인근 유기

▲ 6.25 = 새벽에 A 씨 남편이 경찰에 실종 의심 신고

▲ 〃 = 광주로 간 3인조, 오전 11시∼낮 12시 A 씨 명의 카드로 410만원 인출

▲ 6.26 = 낮 12시 전후 순천 미용실에서 커트, PC방에서 게임

▲ 〃 = 오후 10시께 함안 진입

▲ 6.27 = 경찰 추적 눈치 채고 차량 버리고 도주. 오전 1시 30분께 심의 6촌 동생만 경찰에 검거

▲ 〃 = 심과 강, 오전 4시께 걸어서 남해고속도로 산인터널 통과. 도로변 정차해 있던 트럭 기사에게 "태워주면 5만원 주겠다"고 제안, 부산 주례로 이동

▲ 〃 = 모텔 등지 돌아다니다가 택시 타고 오후 7시께 대구 도착

▲ 6.28 = 오전 7시 20분께 대구에서 고속버스 타고 동서울고속터미널로 이동.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도착

▲ 〃 = 경찰, 심과 강 공개수배

▲ 〃 = 심과 강, 오후 4시께 중랑구 한 모텔에 투숙

▲ 6.29 = 심의 6촌 동생 구속

▲ 7.3 = 심과 강, 시민 제보로 중랑구 모텔에서 검거

▲ 〃 = 경찰, 심과 강 신상정보 공개 결정

▲ 〃 = 주범 지목된 심, 1차 조사에서 살인 혐의는 부인

▲ 7.4 = 심, 밤 조사 때 살인 혐의 인정

▲ 7.5 = 심과 강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창원=연합뉴스) 골프연습장 40대 여성 납치·살해 혐의를 받는 심천우의 6촌 동생(29)이 지난달 29일 창원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골프연습장 40대 여성 납치·살해 혐의를 받는 심천우의 6촌 동생(29)이 지난달 29일 창원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부 납치·살해' 커플 범행 뒤 태연히 미용실서 커트
'주부 납치·살해' 커플 범행 뒤 태연히 미용실서 커트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찰이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피의자 2명을 공개수배 중인 가운데 30일 이들이 범행 뒤 머리를 커트한 모습의 사진과 CCTV 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다.
경찰이 이날 공개한 사진을 보면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심천우(31)·강정임(36·여)은 기존 수배 전단에 포함된 사진과는 달리 커트를 한 모습이다.
사진 속 심천우는 머리를 짧게 스포츠형으로 깎고 왼쪽 귀 윗머리에 일자로 스크래치 두 줄을 냈다. 2017.7.1
photo@yna.co.kr

유족들에게 할말 없나 질문에 '묵묵부답'
유족들에게 할말 없나 질문에 '묵묵부답'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왼쪽)와 강정임이 도주 9일 만인 3일 검거돼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창원경찰서로 압송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7.7.3
jieunlee@yna.co.kr

창원 압송
창원 압송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창원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살해 용의자 심천우(맨 왼쪽), 강정임(맨 오른쪽)이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서부경찰서로 압송, 진술녹화실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3일 오전 서울의 한 모텔에서 검거됐다. 2017.7.3
image@yna.co.kr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