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에 부산 선정…행사 국비 지원

송고시간2017-07-05 14:54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에 부산광역시가 선정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은 부산이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은 2012년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 교류와 융합 등을 위해 매년 1개 도시를 선정해 교류행사를 갖기로 합의하면서 시작됐다.

2014년에는 광주, 2015년에는 청주, 2016년에는 제주, 2017년에는 광주가 선정됐다.

빛으로 단장한 옛 임시수도청사
빛으로 단장한 옛 임시수도청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서구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 건물이 야간 경관조명으로 새 단장을 하고 화려한 빛을 뽐내고 있다. 석당박물관은 과거 임시수도청사와 경남도청으로 사용되던 건물로 국가등록문화재에 등재돼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내년 문화도시로 선정된 부산은 6.25 전쟁 때 피란수도의 역할을 하면서 다양한 근현대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점 등이 배경이 됐다.

부산은 현재 유네스코 피란수도 세계문화유산 등재, 동남권 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과 공동으로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 등재도 추진 중이다.

부산은 2014년 아시아 처음으로 영화 분야 유네스코 창의 도시로 선정됐고 22회째를 맞고 있는 부산국제영화제 개최 등 뛰어난 한류 문화와 국제컨벤션 기반을 갖춘 세계 10위의 국제회의 도시로 평가받는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장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장면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야외무대 행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되면 지정기념 개·폐막식 등 문화행사에 국비 3억원이 지원된다.

사무국 운영인력 신규 채용, 개·폐막식 운영인력 100여명 고용 등 문화예술 분야 일자리 창출의 기회가 주어진다.

김 의원은 "현재 정부의 국비 지원이 다양한 문화행사를 하기에는 부족한 측면이 있다"며 "내년도 정부 예산 편성과정에서 지원 규모가 늘어날 수 있도록 요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