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대협 "한일 정상회담서 위안부 합의 재협상 요구해야"

송고시간2017-07-05 15:07

1290회 맞은 수요시위
1290회 맞은 수요시위

(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29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2017.7.5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한일 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열린 '수요시위'에서 정부에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재협상 입장을 일본에 밝히라고 요청했다.

한국염 정대협 공동대표는 5일 정오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천290번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문 대통령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재협상 입장을 확고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대표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한일 합의 이행을 요청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은 강력히 (이행 요구에)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대협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제대로 된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은 전혀 하지 않은 채 한일 합의를 이행하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시노즈카 다카시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의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면서 "피해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안겨주었다"고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7일 독일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앞서 아베 총리를 만나 한일 정상회담에 나설 예정이다.

khj9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