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간호사 결핵' 모네여성병원 신생아ㆍ영아 8명 잠복결핵

송고시간2017-07-05 13:52

역학조사 중 중간집계… 현재까지 결핵 감염자는 안 나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신생아실 간호사가 결핵 확진을 받은 서울 노원구 모네여성병원에서 결핵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재까지 신생아와 영아 8명이 잠복결핵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 신생아실 간호사가 결핵 감염자로 확인됐다는 신고를 지난달 27일 접수하고, 이 간호사가 근무한 기간에 신생아실을 거쳐 간 아기 800명을 대상으로 결핵·잠복결핵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간호사는 지난해 11월 21일부터 지난달 23일까지 신생아실에서 근무했다.

조사 대상 가운데 344명(43.0%)에 대해서는 결핵 검진이 완료됐으며, 최종 결과가 나온 55명은 전원 정상 판정을 받았다.

잠복결핵 검진은 319명(39.9%)이 받은 상태로, 판독결과가 나온 57명 중 8명(14.0%)은 잠복결핵 양성으로 진단됐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다. 다만, 이 중 10%가 추후 결핵으로 발병할 수 있다.

간호사와 함께 신생아실에서 근무했던 직원은 16명이며 현재 결핵을 앓고 있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에 대한 잠복결핵 검사는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