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고성군청 납품비리 수사 장기화로 어수선…군수 사과문

송고시간2017-07-05 13:36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고성군청 직원들이 연루된 사무기기 납품비리 사건을 경찰이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군수가 사과문까지 발표하는 등 군청 안팎이 어수선하다.

사과문 발표하는 고성군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과문 발표하는 고성군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고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월 중순 불구속 입건한 모 업체 대표 A(39)씨에 대한 사기사건을 3개월째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부터 고성군청을 비롯한 고성지역 관공서에 사무기기를 납품하면서 재생품 등을 납품하고 정품 가격을 청구하는 등의 수법으로 수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고성군청 직원들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경찰은 지금까지 관련 업무와 상관이 있는 직원 등 모두 100여명이 넘는 공무원을 불러 조사했다.

이 가운데 A 씨로부터 800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1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아직 수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채 미진한 부분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이 때문에 경찰수사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고성지역은 수개월째 뒤숭숭한 분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경찰수사가 장기화하면서 각종 소문이 확대 재생산되는 등 파장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주민들 사이에서는 경찰이 이번 사건을 하루빨리 마무리해 지역사회가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도 형성되고 있다.

윤승근 고성군수는 이날 군청회의실에서 지역의 사회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사건과 관련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공직풍토 쇄신을 약속했다.

윤 군수는 사과문에서 "내부의 곪은 상처를 발견하지 못한 우를 범했다는 데 대해 심한 자괴감을 느낀다"며 "주민의 허탈과 분노, 행정불신에 대해 행정의 수장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윤 군수는 "비록 소는 잃었지만, 이제라도 외양간을 고치겠다"며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그에 상응하는 모든 조처를 하고 일벌백계의 엄중한 내부기강을 수립해 공직풍토를 쇄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잘못된 관행에 대해서는 칼을 대겠다"며 "청렴 교육과 직무교육, 내부 감사기능을 강화하는 등 유사행위 재발을 방지하고 행정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 같은 일이 또다시 발생할 때는 공직에서 배제하는 강력한 조치도 취하겠다"고 밝혔다.

mom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