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5년 만에 붙잡힌 살인범…맥주병에 남긴 '쪽지문'에 덜미

송고시간2017-07-05 12:00

경찰, 2002년 벌어진 '구로구 호프집 여주인 살해' 미제사건 해결

'키높이 구두' 족적 남긴 50대 남성 구속…유족 "이제라도 잡아줘 고맙다"

2002년 당시 서울 남부경찰서가 방송을 통해 방영했던 공개수배 화면.[서울경찰청 제공=연합뉴스]

2002년 당시 서울 남부경찰서가 방송을 통해 방영했던 공개수배 화면.[서울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002년 서울 구로구의 한 호프집에서 여주인이 살해된 사건을 경찰이 15년 만에 해결했다.

미제로 묻힐 뻔 했던 이 사건은 '쪽지문(조각 지문)'을 분석해 범인을 특정하는 신기술 덕에 실마리가 풀렸다.

서울지방경찰청 중요미제사건수사팀은 2002년 12월 14일 새벽 2시 30분께 구로구의 호프집 여주인 A(당시 50세)씨를 살해하고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로 장모(52)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장씨는 둔기로 A씨를 마구 때려 살해한 다음 시신을 가게 구석 테이블로 옮겨놓고서 다락방에 올라가 A씨 지갑에서 현금 15만원과 신용카드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남부경찰서(현 금천경찰서) 형사계는 현장 증거를 분석하고, 용의자가 신용카드를 사용한 곳에서 탐문 수사를 벌여 몽타주까지 만들어 범인을 공개수배했으나 검거하지 못했다.

폐쇄회로(CC)TV가 보편화하기 전이어서 사건 현장 주변에 CCTV가 없었고, 용의자가 범행 이후 수건으로 자신이 지문이 남겼을 법한 곳을 모두 닦아버려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사건 현장 구석에 남은 깨진 맥주병에서 누군가의 오른손 엄지손가락 쪽지문이 단 하나 발견됐지만, 당시에는 쪽지문을 분석할 기술이 부족했다.

이 사건은 2015년 8월 1일을 기준으로 공소시효가 살아있는 모든 살인사건의 공소시효를 폐지하는 형사소송법 개정(일명 '태완이법')이 이뤄짐에 따라 공소시효가 없어졌다. 서울경찰청 중요미제사건수사팀은 지난해 1월 이 사건을 재수사하기 시작했다.

범인 검거에는 맥주병에 남은 쪽지문이 결정적이었다. 2012년 경찰이 도입한 지문자동검색시스템(AFIS·아피스)이 쪽지문의 유력한 주인으로 장씨를 포함해 몇 명의 남성을 추려냈다.

경찰은 이어 현장에서 발견된 족적(발자국)이 뒷굽이 둥근 형태의 '키높이 구두'라는 분석 자료를 추가로 적용, 신장이 165㎝ 정도인 장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2002년 당시 A씨 신용카드가 사용된 한 가게의 주인 역시 15년 전 기억을 되살려 장씨가 범인인 것 같다고 진술했다.

특히 경찰이 압수수색한 장씨 자택에서는 뒷굽이 둥근 키높이 구두가 여러 켤레 발견됐다.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달 26일 장씨를 검거했고, 나흘 만인 29일 그를 구속했다. 장씨는 검거 초기 범행을 부인했으나, 영장이 발부되자 눈물을 흘리며 범행을 실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으로 그랬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그가 신용카드를 훔칠 목적으로 둔기를 가방에 준비해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장씨는 범행 직후 몇 달간 은둔했다가 2003년부터 최근까지 택시기사로 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유족은 범인이 붙잡혔다는 소식을 듣고서 "지금이라도 잡아줘서 고맙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15년 미제 살인사건 범인 검거
경찰, 15년 미제 살인사건 범인 검거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경 형사과 중요미제사건수사팀장인 정지일 경감이 15년 동안 장기미제 사건으로 남아있었던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호프집 살인사건 범인 검거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 후 서울청이 창설한 장기미제수사팀에서 수사했던 사건으로 2002년 가리봉동 호프집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범인을 현대 수사기법을 통해 찾아낸 것이다. 2017.7.5
hkmpooh@yna.co.kr

브리핑하는 정지일 경감
브리핑하는 정지일 경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경 형사과 중요미제사건수사팀장인 정지일 경감이 15년 동안 장기미제 사건으로 남아있었던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호프집 살인사건 범인 검거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 후 서울청이 창설한 장기미제수사팀에서 수사했던 사건으로 2002년 가리봉동 호프집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범인을 현대 수사기법을 통해 찾아낸 것이다. 2017.7.5
hkmpooh@yna.co.kr

가리봉동 호프집 살인사건 15년만에 범인 검거
가리봉동 호프집 살인사건 15년만에 범인 검거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경 형사과 중요미제사건수사팀장인 정지일 경감이 15년 동안 장기미제 사건으로 남아있었던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호프집 살인사건 범인 검거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 후 서울청이 창설한 장기미제수사팀에서 수사했던 사건으로 2002년 가리봉동 호프집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범인을 현대 수사기법을 통해 찾아낸 것이다. 2017.7.5
hkmpooh@yna.co.kr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