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외파생 CCP 개설 3년…청산금액 1천300조 돌파

송고시간2017-07-05 11:49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한국거래소를 통한 원화 이자율 스와프(IRS) 거래의 청산금액이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를 통한 청산 의무화 시행 3년 만에 1천300조원을 넘어섰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CCP인 거래소를 통해 청산된 IRS 거래의 누적 청산대금은 지난달 30일 현재 1천333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의무 청산제가 도입된 해인 2014년 말의 213조원에서 5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거래소는 올해 하반기에는 누적 청산대금이 1천50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까지 거래소를 통해 청산된 1천333조원의 IRS 거래 중에 549조원이 만기·조기 종료됐고 784조원이 누적 미결제 잔고로 남았다.

일평균 청산금액과 건수도 꾸준히 늘었다.

청산 의무화 시행 초기인 2014년 하반기에는 1조6천억원, 53건이었다가 올해 들어서는 2조2천억원, 82건으로 증가했다.

청산거래 참여 업종별 비중은 외국계 은행 지점이 38.9%로 가장 컸고 증권사가 38.6%로 뒤를 이었다. 국내 은행은 22.5%였다.

2014년 하반기에는 국내 은행의 청산금액이 44.8%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컸고 외국계 은행은 17.2%에 그쳤다. 증권사 비중은 37∼39%로 3년간 큰 변화가 없다.

거래소는 "CPP 청산 의무화 시행 이후 다양한 거래수요를 충족하고자 거래시간 연장, 만기 확대 등 제도·시스템 개선을 해온 덕에 IRS 거래 청산 규모가 지속해서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한국거래소가 금융위원회와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유럽증권감독국(ESMA) 등 국내외 감독 당국으로부터 적격 중앙청산소(QCCP) 인증을 받으면서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던 외국계 은행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