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병호, 4타수 무안타 3삼진 '주춤'…타율 0.248

송고시간2017-07-05 11:27

아쉬운 박병호
아쉬운 박병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하며 메이저리그 재입성의 기대감을 높인 박병호(31)가 다시 '주춤'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는 5일(한국시간) 뉴욕 주 로체스터 프런티어 필드에서 열린 포터킷 레드삭스(보스턴 레드삭스 산하)와 홈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그쳤다. 세 차례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마이너리그 시즌 타율은 0.252에서 0.248(210타수 52안타)로 하락했다.

박병호는 전날 역전 스리런 홈런을 포함해 3안타의 맹활약을 펼치는 등 최근 타격감이 살아난 모습을 보였다.

이날은 상대 선발투수 에두아르두 로드리게스를 상대로 1회 헛스윙 삼진, 3회 병살타로 물러났다.

이어 바뀐 투수 마르커스 월든을 맞아 5회 루킹삼진, 8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로체스터는 5-3으로 승리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