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우린 美와 결혼한 사이아냐"…'탈미친중' 외교노선 강조

송고시간2017-07-05 11:24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 정부가 전통 우방인 미국과는 '부부관계'가 아니라며 '탈미 친중' 외교노선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발간된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필리핀은 미국과 결혼한 사이가 아니라며 중국과 여전히 관계개선을 추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이 미국과 맺은 관계가 중국 등 나라와 친밀한 관계를 맺지 못하게 할 정도의 구속력은 없다는 것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작년 6월 말 취임 이후 친미 일변도의 종전 외교노선을 버리고 남중국해 영유권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한 중국은 물론 러시아와도 경제·군사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예타노 장관은 남중국해 대부분에 대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법적 근거가 없다는 국제상설중재판소(PCA) 판결의 이행을 중국에 요구하지 않고 교역 확대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필리핀이 실질적인 영유권 강화 성과를 거뒀다고 옹호했다.

그는 작년 10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지역인 스카보러 암초(중국명 황옌다오<黃巖島>, 필리핀명 바조데마신록) 해역에 중국이 필리핀 어선들의 접근을 허용하고 양국 해경이 협력하기로 합의한 것을 그 예로 들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때 만나 악수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때 만나 악수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카예타노 장관은 "필리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함께 일하기를 고대한다"며 "미국의 아세안 정책을 지켜보자"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작년 하반기 버락 오바마 전임 미 대통령이 필리핀의 '마약과의 유혈전쟁'과 관련, 인권 유린을 문제 삼자 욕설도 서슴지 않으며 강하게 반발했다.

양국 관계가 급속히 냉각됐으나 '스트롱맨'으로 불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이 서로에게 호감을 표시해 관계 복원의 여지가 있는 상황이다.

카예타노 장관은 '외부의 영향력'이 아세안을 지정학적 경쟁의 무대로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정 국가를 거론하지 않았지만 아세안을 우군으로 확보하기 위해 미국, 중국 등 강대국들의 치열한 외교전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