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의회 '뜨거운 감자' 경제특위 수면 아래로

송고시간2017-07-05 11:20

재가동 여부 논의 9월로 넘겨…여야 화해무드 속 동력 잃어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자유한국당이 단독으로 구성, 논란이 됐던 충북도의회의 '경제현안 실태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경제조사 특위)가 당분간 수면 아래로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이 경제조사 특위 재가동 여부를 이번 회기에서 거론하지 않기로 해서다.

한국당 임회무 원내대표는 5일 "특위보다는 상임위원회에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문제가 된 사업을 다루는 것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전날 열린 의원 간담회에서 특위 재가동을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고 특위 위원들에게 위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년 남은 도의회가 앞으로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한국당이 경제조사 특위 구성 등을 당론으로 정해 거세게 밀어붙이던 것과 사뭇 달라진 분위기다.

지난 4일 한국당 의원 간담회에서 경제조사특위 재가동이 거론됐으나 임 원내대표의 이런 주장에 대해 큰 이견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 듯 경제조사특위도 4일 개회한 이번 임시회를 넘긴 뒤 오는 9월 열리는 제358회 임시회 때 가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논란의 핵심인 조사 범위는 결론내지 않았다.

지난달 '경제현안 실태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 계획서 재의의 건'이 부결된 뒤 특위 강행을 주장했던 것과 비교하면 날이 상당히 무뎌진 것이다.

박봉순 경제조사특위 위원장은 "9월 임시회에 조사계획 변경서를 제출하기로 했지만, 조사범위를 어디까지 할 것인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제조사특위가 9월 임시회에서 재가동을 결정해도 동력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위의 활동 기간이 오는 10월 27일까지여서 현실적으로 의미 있는 활동을 하는 데 한계가 있다.

그동안 심각한 갈등을 빚어 온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사이에 해빙 무드가 조성된 것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민주당이 요구한 민주당 몫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교체를 한국당이 용인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부의장으로 내정한 김인수 의원이 20표를 얻었다.

민주당 9명, 한국당 20명이 표결한 것을 감안하면 적어도 11명의 한국당 의원들이 찬성한 것이다.

윤리특위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국회의원들을 '미친개'로 비난한 한국당 김학철 의원에 대해 여야가 만장일치로 징계하지 않기로 했다.

도의회의 한 관계자는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도의원들이 싸움만 하는 도의회로 비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며 "특위가 9월에 재가동되더라도 힘은 떨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당이 지난 4월 임시회에서 단독으로 경제조사특위를 구성하자 도가 재의를 요구, 반발했다.

논란 끝에 지난달 8일 정례회에서 이 특위의 행정사무감사 조사서 재의의 건이 부결되면서 특위 활동이 사실상 중단됐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