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0개 대학 교수 417명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반대"

송고시간2017-07-05 10:57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원자핵공학과 기계공학 등 에너지 관련 학과의 교수들로 구성된 '책임성 있는 에너지정책 수립을 촉구하는 교수 일동'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회견에서 정부의 신고리 5, 6호기 건설 잠정 중단 조치를 논의 과정이 배제된 졸속 추진으로 규정하고 이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값싼 전기를 통해 국민에게 보편적 전력 복지를 제공해온 원자력 산업을 말살시킬 탈원전 정책의 졸속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숙의되지 않은 탈원전 정책 추진은 향후 민생부담 증가, 전력수급 불안정, 산업경쟁력 약화, 에너지 국부유출, 에너지 안보 위기 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선언 하나로 탈원전 계획을 기정사실로 하는 것은 제왕적 조치가 아닌가"라며 "충분한 기간 동안 전문가 참여와 합리적인 방식의 공론화를 거쳐 장기 전력 정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탈원전에 따른 경제적 부담과 원전 수출 중단 등 원전 산업 퇴보, LNG로 원전을 대체할 경우 늘어나는 무역적자 등을 이유로 탈원전에 반대했다.

이번 성명에는 지난달 1일 1차 성명에 참여한 23개 대학 교수 230명보다 많은 60개 대학 교수 417명이 이름을 올렸다.

서울대(82명), 부산대(58명), 카이스트(43명) 교수 등이 참여했고 미국 퍼듀대와 미시간대 등 외국 대학 4곳의 교수도 참여했다.

탈원전 정책 문제 제기하는 대학교수
탈원전 정책 문제 제기하는 대학교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60개 대학교 공과대 중심 전임교수 417명이 참여한 '책임성 있는 에너지 정책수립을 촉구하는 교수 일동' 주한규 교수(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등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부의 탈원전 기조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